상단여백
HOME 스페셜 로컬푸드
농식품부의 지역먹거리 종합전략에 담긴 뜻은?신토불이, 푸드 마일리지의 공통가치 구현 통한 농촌발전

가수 배일호가 1990년대 초에 불러 국민가요가 된 ‘신토불이(身土不二)’라는 노래를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신토불이는 우리 몸과 우리 땅(흙)이 서로 다른 게 아니라는 뜻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자기가 사는 땅에서 산출한 농산물이라야 체질에 잘 맞음을 이르는 말’이라고 나와 있기도 하다. 절로 고개가 끄덕여지는 말이다. 혹자는 이 말의 어원과 정확한 뜻에 대해 이견이 있음을 주장하기도 하지만, 큰 틀에서 신토불이라는 말은 상식적으로 받아들여도 무방하리라 본다.

로컬푸드라는 말도 요즘은 자주 입에 오르내린다. 장거리운송을 거치지 않고 소비자와 대략 50㎞이내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가리키는 말이다. 생산자와 소비자의 거리를 단축시켜 식품 신선도를 높일 수 있을 뿐더러 직거래로 지역경제(농민-소비자)에 도움이 된다. 2000년대 초반부터 로컬푸드 운동이 전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있기도 하다.

앞서 말한 두 가지(신토불이, 로컬푸드)와 일맥상통하는 ‘푸드 마일리지’라는 개념도 있다. 식품이 생산돼서 식탁에 오를 때까지 이동한 거리를 ‘푸드마일’이라고 하며, 여기에 식품 무게를 곱한 게 ‘푸드마일리지’. 식품운송으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려면 푸드 마일리지(Food Mileage)역시 감소해야 한다는 심오한 뜻을 담고 있다.

이 개념으로 보자면 가격이 좀 비싸도 수입 농축산물보다는 국내산을 먹어야 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의 2012년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푸드마일리지가 일본, 영국, 프랑스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쉽게 말해서 식탁에 오르기까지의 식품 이동거리가 우리나라가 제일 길다는 뜻이다. 이래도 되는 걸까?

로컬 푸드 직매장, 지자체‧공기업 구내식당, 학교 급식 등을 중심으로 신선하고 안전한 지역 농산물을 지역 내에서 공급‧소비함으로써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다. [사진=aT]

◇ 신토불이,로컬푸드 운동에도 푸드마일리지(식품-식탁 이동거리)1위 대한민국

그래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지역푸드플랜'이란 걸 추진해왔다. 이는 안전한 농산물의 지역 내 소비가 핵심이다. 해당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식품을 그 지역에서 소비한다는 것을 목표로 한 게 바로 지역푸드플랜인 것이다. 농민들에게는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하고, 농촌을 복원시킬 실마리로 작용하고, 소비자(도시민)에게는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는 1석 3조의 정책인 셈이다. 로컬 푸드 직매장, 지자체‧공기업 구내식당, 학교 급식 등을 중심으로 신선하고 안전한 지역 농산물을 지역 내에서 공급‧소비함으로써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다.

2019년을 맞이해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지역 먹거리 종합 전략(이하 지역 푸드 플랜)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자체(시·군·구)를 전격 지원한다고 밝혔다. 농림사업 중에서 푸드 플랜과 연계된 32개 사업에 대해서 그렇게 시행하겠다는 방침이다. 큰 틀에서 먹거리정책의 방향을 설정한다는 점에서 농식품부의 푸드플랜은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볼 수 있겠다.

국가적으로 추진하는 푸드플랜의 핵심은 지역푸드플랜 활성화에 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앞서 언급한 신토불이, 로컬푸드, 푸드 마일리지 등의 개념을 적용해보더라도, 먹거리의 순환은 지역단위에서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기 때문이다.

이에 농식품부에서는 2018년에도 지역 푸드 플랜 확산을 위해 여러 정책들을 단계별로 추진해왔다. 지난 2018년초에는 푸드 플랜 확산을 위해 4개 유형별 9개 지자체를 선정해 지역 유형별 맞춤형 푸드 플랜 기초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선정된 지자체는 광역형 (1개)충남, 도시형 (2개)서울 서대문구, 대전 유성구, 농촌형 (2개) 충남 청양군, 전남 해남군, 복합형 (4개) 강원 춘천시, 전북 완주군, 경북 상주시, 전남 나주시 등이다.

선정된 지자체 중에 도농복합형이 4개로 가장 많은 이유가 있다. 도농복합형 지역은 푸드플랜 구축에 가장 유리하기 때문이다. 언론을 통해 가장 널리 알려진 로컬푸드 일번지인 전북 완주군이 푸드플랜에서도 두드러져 보이는 이유이다. 경북 상주시의 경우엔 학교급식 친환경농산물 현물지원으로 만족도가 높다.

농식품부는 지자체의 푸드 플랜 실행을 지원하기 위해 공공 급식 지원에 관한 표준 조례안(8월)과 완주 등 푸드 플랜 추진 사례를 종합한 <푸드 플랜 관련 사업장별 운영 매뉴얼>(12월)을 제작해서 배포했다. 푸드플랜은 공공급식 중심으로 짜여진다. 먹거리를 공적으로 조달하는 기본이 바로 공공급식이기 때문. 공공급식에서 시작해 점차 안정적으로 푸드플랜을 확대해 나가는 게 푸드플랜의 가장 핵심적인 방향이다. 다만 지자체의 형태에 따라 푸드플랜의 내용도 약간은 상이한 부분이 있다. 농촌형, 도농복합형, 도시형으로 나누어 지원하는 이유가 바로 거기에 있다.

푸드플랜은 공공급식 중심으로 짜여진다. 먹거리를 공적으로 조달하는 기본이 바로 공공급식이기 때문. 공공급식에서 시작해 점차 안정적으로 푸드플랜을 확대해 나가는 게 푸드플랜의 가장 핵심적인 방향이다. [사진=aT]

◇ 농식품부의 지역 먹거리 종합전략(푸드 플랜) 실행 가속화

농식품부는 지자체의 푸드 플랜 실행을 가속화하기 위해 「푸드 플랜 패키지 지원 사업」(이하 패키지 지원 사업)을 마련하여, 푸드 플랜과 연계가 가능한 농림축산 식품 재정 사업을 모아 2019년도부터 패키지 형태로 지원할 계획이다.

패키지 지원 사업은 지역별 자원 현황 등을 고려하여 생산·유통·가공·소비에 필요한 시설과 운영 프로그램 등을 통합 지원 하는 것으로, 2019년도에는 7개 사업을 시작으로 2020년도에는 12개 사업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푸드 플랜과 연계가 가능한 20개 재정 지원 사업도 푸드 플랜에 참여하는 지자체(개인·법인)가 신청할 경우 가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푸드 플랜 패키지 지원 절차는 사업 신청, 공개 심사, 먹거리 계획 협약 체결, 사업 지원, 사후 관리 순으로 진행된다. 패키지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요건에 맞는 지자체(시·군·구)가 농식품부와 먹거리 계획 협약(이하 협약)을 체결해야 하며, 2019년은 시행 첫해인 점을 감안하여 5개 지자체 내외로 선정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협약을 체결할 지자체 선정을 위해 2019년 1월 4일까지 사업 신청을 받아 외부 전문가 공개 심사를 통해 선정하고 5개년간 지원한다. 사업 신청을 위해서 해당 지자체에서는 먹거리 종합 계획, 5개년(2019∼2023년) 사업 계획 등을 포함한 사업 신청서를 작성하여 제출해야 한다.

패키지 지원 사업은 농림축산 식품 사업에서 처음 시도되는 사업인 만큼 지자체의 이해를 도모하기 위해, 12월 19일에 ‘지역 푸드 플랜 정책 콘퍼런스’(충남 부여, 롯데리조트)에서 관련 지자체 공무원을 대상으로 사업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 기사는 농림축산식품부 협찬으로 작성됐습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