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10월 FAO 세계 식량 가격 지수 소폭 하락유제품·육류 등의 가격 하락이 설탕 가격 상승을 상쇄

유엔식량농업기구(FAO1))에 따르면, 2018년 10월 세계 식량 가격지수는 전월(164.9포인트) 대비 소폭 하락한 163.5포인트를 기록하였다.

2018년 5월에 하락세로 돌아선 지수는 10월 식량 가격 지수까지 지속하였다. 설탕·곡물 가격은 상승하고 유제품·육류·유지류 가격은 하락하였다.

설탕은 2018년 9월(161.4포인트) 보다 8.7% 상승한 175.4포인트를 기록했다. 가격은 2개월 연속 상승하였으며, 주요 생산국인 인도와 인도네시아의 기후 문제로 인한 생산 부진 전망에 기인하였다. 최대 설탕 생산국이자 수출국인 브라질에서는 사탕수수가 바이오에탄올 원료로 사용되는 비중이 높아지면서 가격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곡물은 2018년 9월(164.0포인트)보다 1.4% 상승한 166.3포인트를 기록했다.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8.9% 높은 수준으로, 미국 옥수수 가격이 수출 수요 증가에 힘입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하였다. 밀 또한 호주의 작황 악화에 따른 공급량 부족 전망에 따라 상승하였다.

반면, 쌀 가격은 수확기에 따른 가격 하락 압박 및 수출국간 경쟁과 더불어 환율 변동이 자포니카와 향미 가격에 영향을 주어 하락하였다.

유제품은 2018년 9월(191.0포인트)보다 4.8% 하락한 181.8포인트를 기록했다. 가격은 5개월 연속 내림세를 기록하였으며, 1년 전 대비 15.3%, 2014년 2월에 기록한 최고점 대비 34% 낮은 수준이다. 모든 유제품 가격이 하락하였으며, 뉴질랜드를 포함한 유제품 수출국의 수출 공급물량이 증가하면서 최근의 하락세에 영향을 미쳤다.

육류는 2018년 9월(165.0포인트)보다 2.0% 하락한 161.6포인트를 기록했다. 가격은 1년 전 대비 6.6% 낮은 수준으로, 모든 육류 품목이 하락하였다. 양고기 하락폭이 가장 컸으며, 돼지고기, 소고기, 가금육 순이다.

양고기 가격은 4개월 연속 상승세 기록 후 하락하였으며 오세아니아의 물량 확대에 기인하였다. 돼지고기 가격은 아프리카 돼지열병 신규 발생에 따른 수입제한 조치로 인해 수입 수요가 감소하고, 주요 생산국의 풍부한 수출 물량이 영향을 미쳐 하락하였다. 소고기 가격은 풍부한 수출 물량으로 3개월 연속 하락하였으며, 가금육 가격은 시장 침체에 영향을 받아 하락하였다.

유지류는 2018년 9월(134.9포인트)보다 1.5% 하락한 132.9포인트를 기록했다. 가격은 9개월 연속 하락하였으며 2009년 4월 이래 최저치를 기록하였다. 최근 하락은 수입 수요 침체와 수출국의 풍부한 재고로 가격이 하락한 팜유가 주로 영향을 미쳤다. 

반면, 바이오 디젤 부분의 수요가 증가한 대두유 가격은 소폭 반등하였으며, EU의 가용량 감소로 유채씨유 가격 또한 상승하였다. 해바라기씨유 가격은 안정세를 보여주었다.

2018/19년도 세계 곡물 생산량은 2,601.2백만 톤으로 2017/18년도 대비 2.1%(5680만 톤)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2018/19년도 세계 곡물 소비량은 2,652.6백만 톤으로 2017/18년도 대비 1.5%(3870백만 톤)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2018/19년도 기말 재고량은 7억 6190만 톤으로 2017/18년도 대비 6.5%(5300만 톤)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