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제주산 브로콜리, 금년부터 본격 재배 시작제주농업기술원, 신품종 ‘뉴탐라그린’ 육성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에서는 제주 육성 브로콜리 신품종 ‘뉴탐라그린’을 종자 회사에 통상 실시 이전 계약 후 처음으로 농가에 본격적으로 종자 공급함과 동시에 주 재배 지역 4농가에서 실증 시험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내 브로콜리 재배 면적과 생산량은 전국의 80% 이상을 점유하고 있지만, 외국산 수입 종자에 100% 의존하면서 종자 가격이 계속 올라 재배 농가 수익성 악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외국산 종자 사용에 따른 로열티 부담을 경감하고 가격 안정화를 통한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지난 2006년부터 유전자원을 수집하여 브로콜리 품종 개발을 착수했고, 2013년 우량 계통을 선발하고, 2017년 브로콜리 ‘뉴탐라그린’을 품종 보호 출원했다.

‘뉴탐라그린’의 가장 큰 특성은 안토시아닌 색의 발현이 없어 상품성이 좋고, 식물체 길이가 약간 크며, 잎은 반직립 형태로 자란다. 꽃무더기의 작은 꽃봉오리인 소화뢰는 큰 편이고 아래쪽 가지의 길이는 짧으며, 세로로 자른 면은 둥글며 단단하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는 제주 육성 브로콜리 신품종 ‘뉴탐라그린’을 종자 회사에 통상 실시 이전 계약 후 처음으로 농가에 본격적으로 종자 공급함과 동시에 주 재배 지역 4농가에서 실증 시험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의 오른쪽이 '뉴탐라그린'. [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금년부터는 종묘 회사와 추진한 통상실시권 이전 계약 후 처음으로 본격적으로 종자를 공급한다. 또한 품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우수성을 홍보함으로써 조기 확대 보급하기 위하여 브로콜리 주 재배 지역인 애월, 한경에서 재배를 희망하는 4농가 1ha에 실증 시험을 추진한다.

농업기술원은 2017년도에 종자 회사 2군데와 2017년 12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종자 회사에서 종자를 생산 판매할 할 수 있는 권리를 이전하는 통상 실시 협약을 했으며, 도내 종자 소요량 420kg의 24%에 해당하는 101kg을 3년에 걸쳐 보급할 계획이며, 금년도는 1년 차분으로 17ha를 재배할 수 있는 종자 5kg을 공급했다.

현재 실증 농가 종자 파종이 이루어진 상태이며, 2019년 3월까지 포장 관리, 생육 조사, 재배 특성 조사를 실시한 후 현장 평가회를 개최하여 기존에 재배되고 있는 품종과 균일성, 안정성, 상품성 등을 비교할 예정이다.

고순보 농업연구사는 “브로콜리 재배 확대를 위하여 품종보호권의 통상 실시와 더불어 농가 실증 시험 사업에 대한 현장 평가회를 개최하여 균일성, 안정성, 상품성 등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뉴탐라그린 재배 농가를 조직화하여 종묘 회사와 공동으로 유통 시장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