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컬럼
여름휴가 후 ‘기미, 잡티’ 색소질환? … 맞춤 레이저 통해 개선가능

매일이 역대급 더위가 계속된다. 폭염을 피해 여름휴가를 떠날 준비를 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더 더워지기 전 일찌감치 휴가를 다녀온 사람들도 있다.

휴가지에서는 야외활동을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일상생활 보다 자외선에 노출되는 시간이 길어지기 때문에 색소질환을 유의해야 한다. 휴가 후 기미, 잡티와 같은 색소를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면 색소가 더 커지고 짙어지기 전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얼굴에 생긴 색소질환은 피부 톤이 균일하지 못해 지저분해 보이고 실제보다 나이가 들어보이게 만든다. 그렇기에 많은 여성들은 잡티 고민 없는 피부를 가지고 싶어 한다. 말끔한 피부는 남들에게도 좋은 인상을 남길 수 있으며, 스스로의 자신감도 높여주는 요인이 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여름휴가 후 생겨난 기미, 잡티 등 색소를 개선 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색소질환은 한 번 발생하면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기미, 잡티가 눈에 보이고 나서야 자외선 차단에 신경 쓰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예방책일 뿐 색소질환을 개선하기 위해선 맞춤 레이저 치료가 필요하다.

휴가 후 색소질환 개선, 피부 진정을 위한 방법으로 레이저토닝과 물광주사 등을 꼽을 수 있다.

레이저토닝은 기미, 주근깨, 잡티, 오타모반 등 색소로 인한 문제에 효과를 보이는 미백치료 레이저 시술로 잘 알려져 있는데 엑셀브이와 젠틀맥스, 레블라이트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모두 기존의 레이저토닝을 보완한 레이저로 높은 에너지를 색소병변이 나타난 부위에만 선택적으로 조사할 수 있어 정상적인 피부가 손상될 우려를 낮추었다. 또한, 각각의 장비에 따라 탄력, 혈관 등 복합적인 피부고민 개선에도 적용할 수 있어 피부 관리에 효율성을 가져다준다.

색소 질환 개선을 위해서 물광주사 치료를 병행하는 경우도 많다. 자외선에 시달린 피부에 수분을 공급해주어 피부 진정을 유도할 수 있어 지친 피부에 휴식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색소질환 치료를 통해 바라던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단순히 겉으로 드러나는 기미, 잡티에만 신경 쓰는 것은 금물이다.

이현재 대표원장

또한, 개인의 피부 상태와 색소질환의 종류에 따라 레이저토닝 장비를 적절히 선택해 치료를 진행하여야 하며, 피부 깊숙한 곳에 자리한 색소의 뿌리까지 접근 할 수 있어야 하기에 반드시 레이저 시술의 충분한 경험을 갖춘 피부과전문의를 통해 사전 상담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개인의 피부 상태에 따라 치료 기간과 횟수가 달라질 수 있으므로 해당 질환에 대한 이해도를 갖춘 의료진과 상담을 통하여 신중하게 시술 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색소는 시간이 지날수록 병변이 퍼지고 색이 짙어지는 경향을 띄고 있기 때문에 초기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또한,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이 된 경우라면 평소보다 더 꼼꼼한 관리를 통하여 피부를 진정시키고 수분이 빠져나가지 않도록 해 주는 것이 좋다.

부산 서면 이현재피부과 이현재 대표원장

한국영농신문  agrienew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영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