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양예원 실장 시신, 한마디만 남긴 채…

양예원 사건 피의자, 스튜디오 실장 시신 사흘만 발견돼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유명 유튜버 양예원씨 사건 피의자인 스튜디오의 실장 A씨가 투신 3일만에 12일 한강 암사대교 부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양예원 사건 피의자로 조사를 받아오던 스튜디오 실장 A씨는 지난 9일 한강 미사대교에서 투신했다. 양 씨 사진 유출 사건 관련해 경찰 조사를 앞둔 시점이었다. 

당시 미사대교에서 사람이 떨어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추락 부근에서 A씨의 차량을 발견했다. 차량에서는 "경찰도 언론도 저쪽(양씨) 얘기만 들어 억울하다"는 유서도 함께 발견됐다.

수색 끝에 12일 A씨 시신이 발견됨에 따라 A씨 관련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가 종결된다. A씨가 유서를 통해 남긴 말만 남은 셈이다.

끝내 투신으로 생을 마감한 A씨는 그동안 스튜디오 비공개 촬영회에서 양예원 씨 등 모델에게 음란사진 촬영을 하도록 방조한 혐의를 받아왔다. 양씨는 폐쇄된 공간에서 20∼30명의 촬영자가 모델 한 명을 둘러싸는 등 강압적 분위기에서 음란사진 촬영을 강요받았으며 성추행도 당했다고 주장해왔다.

A 씨는 "동의하에 찍은 것이고 터치도 전혀 없었다"며 "자물쇠로 문을 잠근 적도 없다. (당시) 사진이 유포된 게 안타깝다"고 밝힌 바다.

이후 경찰은 최근 조사를 통해 A씨가 사진 유포에 관여한 단서를 포착했다고 밝힌 바다. 여기에 더해 추가 피해자 2명이 더 나타나 A씨를 고발하기도 했다. 이에 A씨는 "모델들의 거짓말에 의존한 수사다. 추행은 절대 하지 않았다. 내가 하지 않은 일들이 사실이 되고 언론 보도도 왜곡, 과장돼 힘들다. 죽고 싶다"는 심경을 유서를 통해 밝혔던 터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