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수지가 ‘동의’한 국민청원… “함께 소리 내줘서 고맙다” 팬들 ‘감동’
사진=수지 SNS

가수 겸 배우 수지가 ‘피팅모델 불법 누드촬영’ 청원글에 동의했다.

수지는 17일 오후 자신의 SNS 라이브 게시글을 통해 ‘불법 누드촬영’ 청원글에 대한 동의 장면을 캡처해 공개했다.

수지의 동의 소식에 팬들은 “본인의 영향력 이런 큰 일에 써줘서 너무 고맙다” “여성으로서 한 인간으로서 존경합니다” “수지 씨가 올려줘서 청원자 수 정말 많이 늘었어요” “함께 목소리 내줘서 고마워요” “선한 영향력 너무 멋있어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수지가 동의한 청원 게시글은 3년 전, 한 스튜디오에서 성추행과 협박 등을 당한 유투브 스타 양예원 씨의 호소가 담긴 내용이다.

양예원은 17일 오전 동영상사이트 유투브를 통해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하기 위해 방문했던 곳에서 속옷만 입은 채 촬영을 강요당했다”고 토로했다.

당시 촬영된 사진들은 최근 성인사이트에 게재됐고 이에 충격을 받은 양예원은 폭로하기로 결심한 것이다.

하지만 피팅모델 스튜디오 측은 “무고죄로 고소하겠다”며 양예원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며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김정원 기자  kjw@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