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aT, 간사이 최대 외식박람회 참가, 식자재 분야 시장개척닭갈비 열풍 살려 매운맛 상품과 관련 조리 기구도 소개
‘KANSAI 외식비지니스위크 2018’에서 한국관을 둘러보는 일본인 관람객들. [사진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이하 aT)는 한국식품의 서일본지역 업무용 시장개척을 위해 5월 15일(화)부터 18일(금)까지 ‘KANSAI 외식비지니스위크 2018’에 참가중이다.

이번 전시회는 외식분야 식자재, 음료, 설비, 서비스가 한자리에 모인 전문 상담 전시회로 이자카야 산업전, 라면 산업전, 우동․소바 산업전, 호텔·레스토랑·카페 산업전 등도 동시에 진행된다.

aT오사카지사는 외식분야 상담 전시회의 특성에 맞춰 현재 일본 외식시장에서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대표 메뉴인 닭갈비에 최적화 된 고추장 소스, 즉석 떡볶이, 매운맛 라면, 냉면, 막걸리, 식자재용 들깨·연근가루 등을 취급하는 한국식품 수입업체 10개사와 한국관을 구성하여 다양한 외식메뉴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관련 바이어 사전 접촉을 통해 조사된 일본 현지 외식업계의 니즈를 반영하여 닭갈비용 철판조리기구 등 한국산 식재료를 활용하는 요리에 사용할 수 있는 조리기구 등을 포함한 원스톱 상품소개도 병행한다.

일본은 최근 젊은층을 중심으로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한국식품과 매운맛에 대한 새로운 소비 붐이 일어나고 있으며, ‘치즈닭갈비’는 일본 외식업계의 대표 메뉴가 된 상황이다.

aT 오사카 지사장은 “현재 일본은 젊은 층을 중심으로 새로운 한류 붐이 조성되어 한국 농식품 수출 확대의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여지며, 한류의 중심인 외식업계에서 한국산 식재료 활용이 확대 될 수 있도록 식자재 등 외식분야 시장개척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