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촌진흥청, 돌발해충 확산 막기 위해 공동 방제밀양에서 산림청·경상남도·밀양시와 협업 방제 연시회 개최
농촌진흥청은 5월 14일 돌발해충의 확산을 막기 위해 경남 밀양시 산내면 일원에서 방제 연시회를 가졌다. [사진제공=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5월 14일 돌발해충의 확산을 막기 위해 산림청과 경상남도, 밀양시, 밀양시 농업기술센터와 함께 경남 밀양시 산내면 일원에서 방제 연시회를 가졌다.

농경지 방제에는 광역방제기와 고성능분무기(SS기)를 활용했으며, 산림지와 인근 농지에는 유인헬기와 무인헬기, 드론이 투입됐다.

돌발해충은 농경지와 그 주변 지역까지 방제해야 한다. 이때 월동난(겨울을 난 해충의 알) 부화시기에 맞춰 약제를 뿌려주면 더 큰 방제 효과를 볼 수 있다. 올해 1~4월 기상 상황을 바탕으로 예측한 월동난 부화 시기와 방제 적기(부화 시기의 70~80%)는 평년보다 5~9일 빠른 5월 15일이다.

이에 농촌진흥청을 비롯한 관계 부처와 전국 지방자치단체는 5월 15일부터 6월 5일까지를 ‘전국 돌발해충 일제 방제 기간’으로 정하고, 협업 방제 활동에 나선다.

돌발해충 확산을 막으려면 과수원과 인근 야산을 미리 살펴 나무에 붙어있는 알 덩어리를 없애야 한다. 또한, 알에서 약충(어린 벌레)으로 부화했을 때는 발생 지역에 적용 약제를 사용한다. 약제는 월동 알이 50% 이상 약충으로 부화한 때부터 발생 정도에 따라 1주일 간격으로 1~3회 뿌려준다. 

현재까지 해충별 알맞은 방제 시기는 갈색날개매미충은 5월 15∼25일, 미국선녀벌레는 5월 17∼24일, 꽃매미는 5월 20∼30일로 예측됐다.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 정준용 과장은 “돌발해충은 제때 적용 약제를 사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므로, 지역마다 방제 구역을 설정해 부화시기에 맞춰 약제를 뿌려주는 것이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법이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