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완주곶감’ 식감 좋고 당도 높아... 지리적특성으로 차별화산림청, 임산물 주산지 현장 방문... 임업인과 직접 소통, 애로사항 청취
산림청 관계자들은 11월 21일 곶감 주산지인 완주군 경천면 곶감 생산 임가를 찾아 현장 애로사항을 들으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산림청]

산림청 관계자들은 11월 21일 곶감 주산지인 완주군 경천면 곶감 생산 임가를 찾아 현장 애로사항을 들으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올해 생산량은 얼마나 되는지, 생산과정에 어려움은 없는지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올해 떫은감 생산량은 잦은 비로 인해 낙과량이 증가하여 전년(19만톤) 대비 소폭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곶감의 가격은 소비감소로 전년 동월 대비 11.5% 하락하였으나, 올해 떫은감 생산량 감소로 현 가격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산림청은 곶감 생산에 필요한 감껍질 돌려 깎기, 곶감 덕장, 저장건조시설, 포장재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 보조사업을 받은 생산임가의 만족도가 높다. 

두레시와 고종시감을 원료로 생산하는 완주곶감은 건조‧숙성과정에서 착색제를 쓰지 않아 숙성된 곶감이 검은빛을 띠지만, 식감이 좋고 당도가 높다. 다른 지역 곶감과 차별성이 있어 고가에 거래되고, 품질이 우수하여 지리적표시 등록 신청을 하여 현재 심의과정에 있다.

심상택 산림산업정책국장은 “완주곶감처럼 각 지역별 임산물 효자상품을 개발하여 지역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