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코피아 22개 협력국 고위급 한자리에농촌진흥청, 15주년 기념 ‘성과보고회' 열어... 우수성과 공유-상생 발전 방안 논의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이 올해로 15주년을 맞았다. [사진=농촌진흥청]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올해로 15주년을 맞은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코피아, KOPIA)을 기념하고, 한 단계 도약을 선포하는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성과보고회는 ‘코피아 15주년 기념, 화합과 상생을 위한 협력 강화’를 주제로 4월 23, 24일 이틀간 서울과 전주에서 열렸다.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등 22개국 협력 기관장을 비롯해 농업 분야 고위급, 공적개발원조(ODA) 관련기관 관계자 등 국내외 주요 인사 100여 명이 대거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2009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코피아 사업 성과를 공유하고, 지속 가능한 농업기술 발전과 미래 협력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특히 코피아 사업을 통해 확인한 현지 맞춤형 농업기술의 가능성을 한층 높이고 안정적으로 정착, 확산시키는 구체적인 의견도 나눴다.

첫날인 23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정책 워크숍에서는 농촌진흥청 조재호 청장의 개회사와 코이카(KOICA) 홍석화 상임이사의 축사에 이어 협력적 동반 성장을 골자로 하는 ‘KOPIA 2.0’ 선포식을 거행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코피아(KOPIA) 사업추진 체계에 성과확산 개념을 포함하는 ‘KOPIA 2.0’을 공동 선포됐다. 앞으로 협력국 정책 연계, 대규모‧묶음(패키지) 사업추진 등 농산업 전반의 가치사슬 연계 사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아울러 이날 유엔세계식량계획(WFP) 한석진 한국사무소장이 ‘KOPIA 2.0, 농업기술 ODA 혁신’을 주제로 기조 강연하고, 농림축산식품부 정용호 국제협력총괄과장, 농촌진흥청 유은하 국외농업기술과장이 주제 발표를 했다.

이어 각국 협력 기관장 등이 ‘협력국과 화합‧상생의 길’을 주제로 자국 내 농업 공적개발원조 우수사례와 정책, 연구, 기술 보급 등 국가별 농업기술 개발 전략을 발표하는 시간도 가졌다. 또한, 국제기구 및 국내 관련 기관들이 종합토론에 참여해 농업 공적개발원조 협업의 미래 방향을 진단했다. 특히 파키스탄, 몽골과 코피아(KOPIA) 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에콰도르의 한-중남미농식품기술협력협의체(KoLFACI) 가입에 관한 업무협약체결 및 외신기자 정책간담회도 열렸다.

둘째 날인 24일에는 우리나라의 농업기술 수준을 체험할 수 있는 연구 현장으로 농촌진흥청(전주) 농업과학관, 스마트온실, 농기계전시관 등을 방문했다. 이 밖에 한국 농업기술의 국제사회 기여도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농촌진흥청 공적개발원조 성과 전시회도 함께 열렸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인 빈곤퇴치(SDG 1)와 기아종식(SDG 2)에 기여하기 위해 2009년 베트남을 시작으로 전 세계 22개국에서 코피아(KOPIA)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2022년에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공공혁신전망대(OPSI) ‘국경을 초월한 공공혁신 우수사례’로 코피아(KOPIA) 사업이 선정된 바 있다.

농촌진흥청 기술협력국 국외농업기술과 유은하 과장은 “올해 코피아 15주년을 맞은 뜻깊은 해에 우리나라의 농업기술과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성과를 확인하는 자리를 갖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농촌진흥청은 농업을 매개로 한 국제사회의 협력 강화를 희망하며, 지속 가능한 농업기술 협력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