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대동, 2023년 북미 카이오티 딜러대회 개최협력관계 및 충성도 강화, 비전 공유... 제품-재무-서비스 교육, 우수딜러 시상식도
14일 컨벤션센터 행사장에서 우수 딜러 시상식을 진행 후 김동균 대동-USA 대표이사(왼쪽5번째)가 수상자들과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동]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현지 시각으로 이달 12일부터 14일까지 노스캐롤라이나주 롤리(Raleigh)시에 위치한 롤리 컨벤션센터에서 북미 520여 개 카이오티(KIOTI) 딜러를 대상으로 ‘2023년 북미 카이오티 딜러 대회’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대동 북미법인은 딜러와의 협력 관계와 브랜드 충성도를 극대화하면서 대동의 북미 시장에서 단기ㆍ중장기 비전 및 계획을 공유하기 위해 2004년부터 연 1회 북미 딜러 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 북미 카이오티 딜러, 대동 임직원 및 북미 협력사 등 총 75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 첫째날인12일에는 딜러 환영 만찬, 둘째날인 13일에는 2023년 사업 성과 발표, 농기계 시장 전망 및 제품 로드맵 발표, 세일즈 교육, 제품ㆍ부품ㆍ재무ㆍ서비스 교육을 진행했다. 마지막 날인 14일에는 제품 시승 행사, 법인 사무실 견학 및 우수 딜러 시상식을 진행했다.

북미에서 카이오티를 GCE (Ground Care Equipment) 전문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해 제로턴모어(잔디깎기), 소형건설장비 ‘스키드로더(Skid Loader)’ 등의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60마력 이상의 중대형 트랙터의 시장 지배력을 높이고자 이번 대회에서는 제품 시승 행사에 힘을 실었다.

컨벤션센터 인근에 10만 평 규모의 농장을 임대해 제품 시승장을 만들어 북미 판매용 20~120마력대 트랙터와 스키드로더, 제로턴모어, 다목적 운반차 등 약 40여대의 시승 기대를 마련했다. 여기에 북미용 건초 운반 목적의 ‘베일 스피어(Bale Spear)’, 제초 작업용 ‘커터(Cutter)’, 목재 운반용 ‘그라플(Grapple)’ 등의 다양한 작업기를 트랙터에 채택해 트랙터의 작업기의 성능을 충분히 딜러들이 체험할 수 있게끔 준비했다.  

김동균 대동-USA 대표이사는 "올해 어려운 시장 상황 속에서도 집념과 열정으로 북미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티어(Tier)1 브랜드로의 성과를 만든 북미 법인 임직원과 딜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지금과 같이 회사와 딜러가 협력한다면 카이오티는 북미를 넘어 글로벌 트랙터 시장에서 강력한 리딩 브랜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동은 85년 글로벌 수출 브랜드 카이오티(KIOTI)의 미국 현지 판매를 시작으로, 93년 북미 법인 대동-USA를 설립해 약 520여 딜러를 두고 100마력 이하 트랙터를 주력 시장으로 지배력을 키워 나가고 있다. 코로나 펜데믹 시기에 ‘하비팜(Hobby Farm)’ 증가와 맞물려 대폭 성장한 60마력 이하 트랙터 시장을 전략적으로 공략해 현재 100마력 이하 트랙터 시장에서 3위를 점하고 있으며, 특히 30마력 이하 트랙터 시장에서는 2위를 점하고 있다.

또한, 엔데믹과 경기 침체로 인해 올해 3분기 누계 100마력 이하 트랙터 시장이 전년비 11% 감소한 18만 7천 대로 축소됐지만, 대동은 소매 기준으로 전년비 6% 증가한 1만6천대를 판매해 점유율을 8.5%까지 끌어올리면서 티어(Tier)1 레벨의 브랜드로 평가받고 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