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대상㈜, 지역 상생 캠페인 ‘미원면 프로젝트’ 펼쳐미원면 소재 ‘미원산골마을빵’과 협업… 관광객 유입-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소재 베이커리 ‘미원산골마을빵’ [사진=대상(주)]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대상㈜이 미원의 새로운 브랜드 캠페인으로 ‘미원면 프로젝트’를 전개한다고 6일 밝혔다.

‘미원면 프로젝트’는 대상㈜이 지난 9월 선보인 미원 광고 캠페인 시즌3 ‘아빠의 일기’와 리미티드 에디션 ‘미니미원’ 출시에 이어 지역 상생과 미원 브랜드 인식 제고를 위해 마련됐다.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소재 베이커리 ‘미원산골마을빵’의 브랜딩 전반을 지원하는 활동을 통해 지역 관광객 유입과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원면을 선정한 이유는 감칠맛의 대명사인 발효조미료 ‘미원(味元)’과 동음이의어라는 점이다. 미원면은 과거부터 가뭄에도 물이 마르지 않고 쌀농사를 잘 지었다 해서 '쌀안'이라고 불렸고, 이후 한자어 미원(米院)으로 바뀌어 현재의 명칭을 유지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대상㈜은 미원면에 위치한 ‘미원산골마을빵’의 브랜드 로고(BI) 개발부터 브랜드 가이드, 매장 내 홍보물 디자인 제작·지원, 상표출원까지 브랜딩 전반을 지원한다. ‘미원산골마을빵’은 청주시에서 생산한 밀, 유기농 청원생명쌀, 사과, 아카시아꿀 등 농산물을 활용해 건강한 빵을 만들고 있는 마을기업이다.

대상㈜은 ‘미원산골마을빵’과 함께 미원을 활용한 신제품 ▲미원 맛소금빵 ▲미원 올리브 치아바타빵도 선보였다. 미원빵 2종은 최근 남녀노소 모두에게 선호도가 높은 소금빵과 치아바타빵에 ‘미원 맛소금’과 ‘미원’을 첨가한 제품으로 부드럽고 풍미가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원 맛소금빵’은 유기농 청원생명쌀에 고급 버터와 ‘미원 맛소금’을 첨가해 고소한 풍미와 짭조름한 맛이 특징이다. ‘미원 올리브 치아바타빵’은 우리 밀에 ‘미원’을 넣어 반죽한 후 슬라이스 올리브를 추가해 특유의 감칠맛을 극대화했다.

이와 함께 ‘인간미원’으로 활약 중인 브랜드 모델 배우 김지석과 함께한 영상 콘텐츠도 지난 2일 김지석의 유튜브 채널 ‘내안의 보석’을 통해 공개됐다. 오피스 예능 리얼리티 ‘과장 김지석’ 코너를 통해 김지석이 ‘미원산골마을빵’에 긴급 파견돼 함께 미원빵을 만들고 직접 소개하는 내용을 유쾌하게 풀어냈다.

이정훈 대상㈜ 비이(BE, Brand Experience) 그룹장은 “67년간 대한민국의 감칠맛을 책임져 온 미원의 다양한 매력을 알리는 동시에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하고자 미원면과 함께하는 프로젝트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미원을 더욱 친근하게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 활동을 펼쳐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