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햅쌀 출하시기 양곡 부정유통 특별단속미곡종합처리장, 임도정공장, 통신판매업체 등 대상 거짓표시, 혼합여부 점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박성우, 농관원)이 9월 18일부터 12월 1일까지 양곡표시 특별단속에 들어간다. [사진=픽사베이]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박성우, 농관원)이 9월 18일부터 12월 1일까지 양곡표시 특별단속에 들어간다. 햅쌀이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시기에 구곡의 신곡 둔갑, 신⋅구곡 혼합판매 등 양곡표시 부정유통 행위가 늘어날 것에 대비하는 조치다.

이번 특별단속 대상은 미곡종합처리장(RPC)⋅임도정공장 등 양곡가공업체, 단체급식 납품업체, 최근 5년간 양곡표시 위반업체, 공단주변 집단급식소, 학교급식업체 및 행사상품 등 저가미 취급업체 등을 위주로 조사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내용은 쌀 생산연도⋅원산지⋅도정일자 등 거짓표시, 신⋅구곡 혼합 또는 국산과 외국산 쌀 혼합 여부 등이다. 이와 함께 사이버단속반(300명)을 활용하여 인터넷쇼핑몰 등에서 시중 쌀값보다 저렴한 쌀을 판매하는 통신판매업체등을 상시 모니터링 하고 위반 의심 쌀에 대해서는 유전자(DNA)분석 등을 활용하여 유통단계 조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양곡관리법」에 따라 거짓 표시한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사용⋅처분한 양곡을 시가로 환산한 가액의 5배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형사처벌을 내려진다. 미표시한 경우도 과태료(200만원 이하)를 부과한다.

박성우 농관원장은 “햅쌀이 출하되는 시기에는 양곡표시 부정유통 행위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면서, “양곡표시가 의심되면 전국 어디서나 부정유통 신고센터 또는 인터넷 홈페이지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