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추석 명절 임도 개방... 벌초-성묘객 편의 제공산림청, 연휴 중 국-공유임도 한시적 개방... 산사태 등 2차 피해 우려 구간 미개방
이번에 개방하는 임도는 전국 27개 국유림관리소에서 관리하는 8,230㎞와 243개 시군구에서 관리하는 1만 6,699㎞이다. [사진=산림청]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다가오는 추석 연휴를 포함하여 한글날 연휴까지 17일간(9월 23일~10월 9일) 국가와 지자체가 관리하는 임도를 한시적으로 개방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성묘객과 고향 방문객 등 국민이 편안하게 임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개방하는 임도는 전국 27개 국유림관리소에서 관리하는 8,230㎞와 243개 시군구에서 관리하는 1만 6,699㎞이다. 다만, 최근 발생한 집중호우와 태풍 ‘카눈’으로 인해 지반이 약해져 산사태 등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일부 구간은 개방하지 않는다.

임도 개방이 어려운 곳은 각 기관별 지역 실정에 맞게 탄력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자세한 임도 개방 안내는 해당 지방자치단체 또는 국유림관리소로 문의하면 된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급경사 지역이나 가을철 뱀, 독충 등에 대비하면서 안전한 임도 이용이 필요하다”면서 “다른 사람 소유의 산에 들어가 버섯 등 임산물을 채취하거나 쓰레기를 버리는 등 불법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