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아프리카개발은행과 손잡고 식량 문제 해결 돕는다정황근 장관, 아프리카개발은행 총재 면담... K-라이스벨트 등 농업개발 논의
농림축산식품부 정황근 장관이 지난 11일 아프리카개발은행의 아킨우미 아데시나 총재와 면담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우리 정부가 아프리카개발은행과 협력을 통해 아프리카 지역에서 쌀 생산성을 높이고 식량문제 해결에 나서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 정황근 장관은 지난 11일 서울 페어몬트 호텔에서 아프리카개발은행(AfDB)의 아킨우미 아데시나(Akinwumi Adesina) 총재, 케빈 치카 우라마(Kevin Chika Urama) 부총재와의 면담하고 양 기관 간 아프리카 쌀 생산성 향상을 위한 농업 분야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정 장관은 제7차 한-아프리카 장관급 경제협력회의(KOAFEC)를 계기로 방한한 아데시나 총재에 대해 감사 인사를 전하고, "오늘 면담이 아프리카개발은행을 포함한 아프리카 국가와의 농업협력을 지속 유지 및 확대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 장관은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에 대해 아프리카개발은행 측의 관심을 요청하였다.. 그는 "세계의 대전환을 주제로 인류 공통 과제인 기후변화, 디지털 전환, 양극화 등에 대한 해결책을 논의하고, 대한민국의 경제개발 경험을 국제사회와, 특히 개도국들과 폭넓게 공유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데시나 총재도 정 장관의 의견에 공감하며 그간 농업 분야에서 한국의 지원과 협력에 사의를 표했다. 이어 그는 "한국의 식량 증산 및 발전 경험뿐만 아니라 농업 혁신기술 분야 등에 대해서도 아프리카개발은행을 통해 널리 전파·공유함으로써 아프리카 식량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