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컬럼
시간 여유가 없어도 만날 수 있는 ‘원데이 임플란트’

장수시대로 늘어난 우리나라는 기대수명인 백세시대에 맞춰 살기 위해서 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노화로 인하여, 신체적인 구조와 기능이 쇠퇴되기 시작한다. 이로 인하여 저작 기능을 하는 치아의 상실도 맞이할 수 있다. 치아가 빠지게 된다면 우리에게 어떤 불편한 점들을 주는지 잘 알아보아야 한다.

먼저 구강 건강이 좋지 않게 되는데, 하나의 상실이라도 오랜 시간을 방치하게 된다면 건강했던 치아들이 빈공간으로 몰리게 된다. 그래서 점점 많은 치아들이 빠지게 되고, 입이 함몰이 되며, 전체적인 얼굴형이 무너져 입 주변으로 주름살이 가득한 고령층의 모습으로 변해 심미적인 면에서도 좋지 않게 된다. 

또한 음식물들을 고르고 잘게 씹어 삼킬 수 있는 저작기능이 좋지 않기에 음식물들을 그냥 삼키게 되어 소화와 위장기능들을 약하게 만들어 다른 질병들을 발생하게 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러한 경우 원데이 임플란트를 통하여 만나보시는 것이 좋다.

임플란트는 상실된 자리에 인체에 해가 없는 티타늄 재질로 된 보철물을 식립하는 것이며, 제3의 치아로 불릴 만큼 대중화되어있다. 자연치아의 기능과 심미적인 면에서도 매우 비슷하기에 만족도를 높여주는 시술이다. 의료기술의 발달로 본인에게 맞는 치료들로도 받아볼 수 있어 더욱 정밀함과 섬세함으로 만나볼 수 있다. 임플란트는 턱뼈가 다 자라난 상태인 분들이라면 나이와 상관없이 받아볼 수 있지만 그래도 아직까지는 노년층의 분들이 많이 받는 과정이다.

노년층의 분들은 대부분 고혈압, 당뇨 등의 전신질환을 가지고 계시며, 고령층의 분들이라면 치료를 하기란 겁이 나실텐데, 3D 컴퓨터 모의과정을 통하여 미리 골조직, 신경 위치 등을 파악하여 만나는 원데이 임플란트로 받아보실 수 있다. 과거와는 달리 피부를 절개하지 않고 잇몸 피부와 뼈에다 구멍을 뚫어서 식립하기에 출혈과 통증, 붓기 등을 줄였기에 시간적 여유가 없더라도 부담을 줄여 만날 수 있다.

한 번의 식립으로도 만족을 주지만,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다면 임플란트와 잇몸 사이에 세균이 번식하여 생기는 임플란트 주위염이 생길 수 있다. 더 나아가 흔들리거나 빠지는 등의 문제가 발생 될 수 있으니 주의사항과 사후관리를 신경써주시기를 바란다.

 

 

 

 

 

 

 

 

<도움말 : 이창규 세이프플란트치과의원 대표원장>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