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국제곡물가격 하락 반전... 5월보다 2.5% 하락FAO, 6월 세계식량가격지수 발표... 전년비 여전히 높은 수준, 동향 주시해야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곡물·유지류·유제품 지수가 육류·설탕 지수 상승분 이상으로 하락하면서 전체 식량가격지수가 하락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2021년 6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127.8포인트) 대비 2.5% 하락한 124.6포인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식량가격지수는 1월 113.3에서 시작해 5월 127.8로 최고치를 기록한 뒤 6월에는 124.6로 하락세로 반전했다. 주요 품목별 현황은 다음과 같다.

■ 곡물= 2021년 5월(132.8포인트)보다 2.6% 하락한 129.4포인트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33.8% 상승한 수치다. 

옥수수는 아르헨티나와 가뭄에 시달리던 브라질에서 수확이 이어지면서 공급량이 증가하였고 미국 일부 지역에서 내린 비로 작황 여건이 개선됨에 따라 가격이 하락했다. 밀은 주요 생산국의 생산 전망이 개선되면서 가격이 하락했다. 쌀은 높은 운송비용과 컨테이너 부족으로 수출이 잘되지 않아 가격이 하락했다.

■ 유지류 = 2021년 5월(174.7포인트)보다 9.8% 하락한 157.5포인트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81.9% 상승한 수치다.

팜유는 계절적으로 주요 생산국의 생산량이 증가하고 신규 수입 수요가 부족하여 가격이 하락했다. 대두유와 해바라기씨유 역시 수입 수요 감소로 가격이 하락했다. 대두유의 경우, 미국 바이오디젤 생산자들이 예상보다 대두유를 적게 이용할 것이라는 전망도 가격 하락에 기여했다.

■ 유제품 = 2021년 5월(121.1포인트)에서 1.0% 하락한 119.9포인트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22.0% 상승한 수치다.

버터는 세계 수입 수요가 감소하고, 유럽 내 재고량이 소폭 증가하여 유제품 중 가격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전지분유는 세계 수출 가용량이 기존 주문량을 충족하기에 충분한 상황에서 중국의 구매량이 감소하여 가격이 하락했다. 치즈와 탈지분유는 주요 생산지역의 수출 공급량은 증가한 가운데 세계 수입 수요가 감소하면서 가격이 소폭 하락했다.

■ 육류 = 2021년 5월(107.4포인트)보다 2.1% 상승한 109.6포인트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15.6% 상승한 수치다.

중국의 돼지고기 등 육류 구매 둔화에도 불구하고 동아시아 국가의 수입이 증가하여 모든 육류 가격이 상승했다. 미국의 가금육 재고량 감소, 브라질 및 오세아니아 국가의 도축 준비가 완료된 동물 공급량 감소, 주요 수출국의 국내 식품서비스 시장 회복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수출 공급량이 제한된 점 또한 육류 가격 상승의 요인이 됐다.

■ 설탕 = 2021년 5월(106.8포인트)보다 0.9% 상승한 107.7포인트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43.8% 상승한 수치다. 최대 수출국인 브라질 날씨의 불확실성, 국제 원유가격 상승, 브라질 헤알화 강세 등에 따라 가격이 상승했다.

이와 함께 FAO는 2021/22년도 세계 곡물수급에 대해서도 전망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2021~22년도 세계 곡물 생산량은 28억 1720만 톤으로 2020~21년도 대비 1.7%, 4780만 톤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2021~22년도 세계 곡물 소비량은 28억 1050만 톤으로 2020~21년도 대비 1.5%, 4090만 톤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2021~22년도 세계 곡물 기말 재고량은 8억 3550만 톤으로 2020~21년도 대비 2.4%, 1960만 톤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최근 미국의 기상 여건이 개선되고, 남미의 옥수수 신곡 공급이 늘어나면서 세계 식량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판단되며, 여전히 예전보다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관련 동향에 대해 점검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6월 28일 발표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업계 부담 완화를 위한 추가 대책을 반영하였으며, 필요할 경우 업계 등 부담완화를 위한 추가적인 대응 방안과 함께 국제 곡물 상승에 대응한 중장기 방안도 함께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