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토마스 맥도넬 브라질이 이어준 사랑? 한국 애정 계기 눈길
(사진=Olive 방송화면)

토마스 맥도넬의 지극한 한국사랑은 언제부터 시작됐을까.

할리우드 배우 토마스 맥도넬은 한글 실력도 출중하다. 토마스 맥도넬은 점점 늘어가는 한국어 실력을 자랑하더니 급기야 한국 정세에 대한 메시지까지 SNS로 전하고 있어 한국팬들을 감탄하게 한다.

알고 보니 토마스 맥도넬은 브라질 팬들로 인해 한국에 관심을 보이게 된 것으로 알려진다. 토마스 맥도넬은 SBS 카드뉴스 '스브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브라질에서 만난 팬들이 케이팝에 대해 알려줬고 그 이후로 연락을 하게 되며 한국어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브라질 팬들의 말에 호기심을 가진 토마스 맥도넬은 한국 영화, 음악, 과자 등을 접한 후 본격적으로 한글 공부에 돌입한다.

그러나 한글에 처음부터 관심이 있었던 건 아니라고. 그는 한글을 제대로 모르던 때 SBS와 인터뷰서 "그냥 제가 보기에 한글 모양이나 크기가 예뻐 보이면 올리는 것"이라 고백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