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농업계-식품업계, 상생의 장 만든다.농식품부, '농업관련기관과 식품업계 간담회' 개최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국산 농산물의 안정적 판로확보를 위해 유통소비정책관 주재 '농업관련기관계-식품업계 간담회'를 4월 12(목)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맞벌이 가구, 1인가구 증가 등으로 가정간편식 등 가공식품 시장이 커져감에 따라 가공식품 원료로 국산 농산물 사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실제 가정간편식 시장은 2016년에 비해 2017년에 약 13% 증가하는 등 전체 식품 카테고리 중에서도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가정간편식 중 ‘레토르트 국·탕·찌개, 냉동밥’ 등 주식을 대체하는 제품의 성장률은 전년대비 각각 71.5%, 64.0% 증가하는 등 식문화가 변화하고 있다.

이러한 시장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농식품부는 식품업계와의 협력을 통해 원예 산업의 지속 성장을 도모하고자 한다.

수급 과잉 등을 해결하기 위한 단기적 협력이 아니라 정례적 협력채널을 마련하고, 식품업계가 다양한 가공식품의 원료로 사용하는 국산 농산물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부분을 확인하여, 정부와 농협, aT 등 농업 관련기관이 해소할 수 있는 부분을 발굴·해소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농업계는 식품업계의 수입원료를 국산 농산물로 대체함으로써 안정적 공급처를 확보하고, 식품업계는 품질과 제품 이미지 제고 등을 도모하는 상생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농식품부 김정욱 유통소비정책관은 “국산 농산물이 새로운 판로를 확보하고 농가의 소득안정을 위해서는 지속적 성장세인 가공식품의 원료시장에 적극 진출할 필요가 있다”라며, “이번 간담회와 같은 협력채널을 지속적으로 운영하여 농업 관련기관과 식품업계간 협력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