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도시농업
서울시, 어르신·다둥이·다문화 가족위한 텃밭농장 1,050구획 분양65세 이상 어르신 750, 다자녀가정 200, 다문화가정 50, 소외계층 50구획 분양
다둥이가족농장 참여 모습

서울시가 시민을 위한 텃밭농장 6개소1,050구획을 분양한다.

2월 1일(목)부터 2월 8일(목)까지 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 받아 전자추첨을 통해 3,000여명을 선발, 4월~11월까지 운영된다.

1992년 전국 최초로 텃밭가꾸기를 시작한 서울시농업기술센터가 참여대상이 특화된 텃밭인 ▲실버농장 ▲다둥이가족농장 ▲다문화가족농장 ▲다사랑농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내에서 가족과 친구와 함께 싱싱한 채소들을 직접 가꾸고 맛볼 수 있는 텃밭농장으로 참여대상이 특화된 것이 특징이다.

▲65세 이상 어르신들이 참여하는 실버농장, 750명 모집

'실버농장'은 65세 이상 어르신들이 텃밭을 가꾸며 건강관리와 사회적 관계를 넓힐 수 있도록 서울시농업기술센터에서 2008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텃밭이다.

서울 인구에서 65세 이상 어르신이 12.7%를 차지해(2016.12.31.현재) 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있으나 어르신을 위한 여가공간이 부족한 실정이다. 서울시농업기술센터는 어르신들의 위해 실버농장을 2개소 750구획을 운영한다.

참여대상은 모집일 기준으로 만65세 이상(1953.2.1.이전 출생) 어르신으로 참여 신청은 개인별로 센터 홈페이지를 이용하면 된다.

1인당 6.6㎡의 텃밭면적이 제공되며, 참여기간은 4월 6일부터 11월 중순까지이다. 농장은 서초구 내곡동과 강서구 개화동에 위치해 있다.

▲3자녀 이상 '다둥이가족농장' 총 200가족 모집

서울농업기술센터에서는 저출산 시대에 다자녀 가정의 가족친화적이고 환경친화적인 양육환경을 지원하기 위해 2010년부터 '다둥이가족농장'을 운영하고 있다.

총 200가족이 참여하며 참여대상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3자녀 이상 다자녀가정 중 자녀 한명의 나이가 만13세 이하인 가정이다. (모집시작일 2월 1일을 기준으로 2005. 2. 1. 이후 출생자)

다둥이가족농장 위치는 서초구 내곡동과 강서구 개화동이다. 한가족 당 3.3㎡의 텃밭면적에서 자녀들과 함께 상추, 열무, 토마토, 배추 등을 가꾼다.

▲다문화가정 위한 '다문화가족농장' 50가족 모집

다문화가족들이 가족 간 정을 나누고 어린 자녀에게 자연체험 기회를 줄 수 있는 행복한 텃밭공간을 제공하고자 '다문화가족농장' 도 운영된다.

참여대상은 우리나라 사람과 외국인이 결혼한 서울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정이다. 강서구 개화동에 위치한 텃밭농장에 50가족이 참여할 수 있다.

▲소외계층을 위한 '다사랑농장' 50구획 개설

2017년도부터 운영하고 있는 '다사랑농장'은 50구획 운영한다. 참여대상은 시설보호아동, 저소득계층, 한부모가정 등이며 관련 기관과 연계하여 참여자를 모집한다. 참여자들은 텃밭참여와 함께 월 1~2회 텃밭 힐링프로그램에 참가하면서 원예치유를 경험한다.

텃밭 힐링프로그램의 주요내용은 △내손으로 가꾸는 다양한 채소 △직접 가꾼 채소로 만드는 나만의 요리 △향긋한 허브 활용 등이다.

다사랑농장 위치는 서초구 내곡동이다. 참여자들은 텃밭에서 상추, 가지, 무 등을 가꾸고 수확하면서 이를 활용한 텃밭 힐링프로그램을 체험한다.

실버․다둥이가족․다문화가족농장 참여비는 1만원이고 다사랑농장은 무료이다. 참여자들에게 기본적인 종자와 모종도 제공되고 초보농부는 전문지도사의 재배기술 지도도 받을 수 있다.

신청은 2월 1일(목) 10시부터 2월 8일(목) 16시까지 센터 홈페이지 예약메뉴를 이용하면 된다. 참여대상은 2월 9일(금) 11시에 전자추첨으로 선정된다.

선정된 대상자는 3월 5일(월)~3월 6일(화), 3월 10일(토) 기간 중 사전교육을 필수적으로 받은 후 참가비를 납부해야 한다. 농장 개장은 4월 6일(금) ~ 4월 8일(일)이다.

텃밭농장에 관한 자세한 문의는 서울시농업기술센터 도시농업팀으로 문의하거나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아롬 기자  arom@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