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자연환경영향에 민감한 사업 모아 ‘환경영향저감 우수·미흡 사례집'에 담았다국립생태원, 환경영향저감 우수·미흡 사례집 발간
환경영향저감 우수·미흡 사례집 표지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이 자연환경영향에 민감한 사업을 대상으로 ’환경영향저감 우수·미흡 사례집‘을 발간했다.

이번 사례집은 개발사업을 계획 중인 사업자나 협의담당 공무원 등 관계자들이 참고할 수 있는 지침서인 셈이다.

환경부 소속 새만금지방환경청에서 2015년에 발간한 ‘환경영향평가 협의사업장 친환경개발 우수사례집’을 바탕으로 최근 개발된 환경영향 저감 기법 및 실제 적용 사례를 활용하여 작성했다.

사례집은 교통소음 및 빛공해 저감 4건, 법정보호 동‧식물 보호 운영 사례 13건, 친환경개발 및 생태하천 해외 사례 2건 등 우수·미흡 사례 총 106건을 소개했다.

또한, 기존 친환경개발 우수 사례집에서는 다루지 않았던 어도 조성, 조류충돌 방지책, 조명에 의한 생태영향저감 등의 사례도 담았다.

대표적인 우수 사례로 2013년 평택시흥고속도로의 시화대교에 일반 가로등이 아닌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을 도로 측면에 설치하여 인근 시화호에 사는 철새들 위해 빛공해를 최소화한 사례 등을 소개했다.

미흡 사례로는 2015년 준공된 전남 장성군 야은-원덕간 도로에 설치한 생태통로가 또 다른 도로 때문에 단절되어 제 기능을 못하는 사례 등이 있다.

이번 사례집은 2월 초부터 환경영향평가를 담당하는 기관 및 지자체, 주요 도서관 등에 배포될 예정이며, 국립생태원 누리집에도 그림파일(PDF) 형태로 공개된다. 

이아롬 기자  arom@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