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금감원 직원으로부터 의심 촉발…공직사회 떨고있나?
(사진=픽사베이)

금감원 직원이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 발표 전 거래중이던 가상화폐를 처분해 차익을 챙겼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관련 금감원 직원은 국무조정실 파견자로 현재 자체 조사를 벌이고 있는 중이다. 

소식이 전해지자 여론은 들썩였다. 특히 가상화폐 거래소 이용자들은 공직 사회를 향한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하는 분위기다. 

인터넷상에는 “eszq**** 이번 가상화폐거래소폐지 보도 이전에 가상화폐투자한 모든 공직자들 거래내역 공개해라 그냥 못 넘어간다. 고점에 팔고 저점에 줍줍 이런 양아치들을 봤나” “fate**** 나도 금감원 갈래. 월 2억은 벌 듯” “nono**** 과연 1~2명일까? 밥 먹듯이 거짓말 하지 말고 공무원 내부 카톡으로 폐쇄 발표 정보 돌리고 매도 시간 준 후 터트린 거잖아. 나라 잘 돌아간다” “hspa**** 일하라니까 딴짓하고 자기배속 채운놈들 나오면 무조건 짤라라” “stea**** 화폐인지 재산인지 규정이 되지 않은 상태여서 처벌이 불가능한지는 판사님이 정하는 거고, 검찰에 수사착수 요청해야한다고 봄”이라는 댓글이 줄 잇고 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