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신임 전국한우협회장에 민경천 후보 당선농가 경영안정-소값회복 최우선... “협회의 한우산업 구심점 역할 강화”
제11대 전국한우협회장으로 추대된 민경천 후보 [사진=전국한우협회]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제11대 전국한우협회장에 민경천 후보(전 광주전남도지회장·한우자조금관리위원장)이 추대됐다. 선출 부회장에는 한양수 부회장(전북 정읍)이 (당선되어) 10대에 이어 연임됐으며, 감사에 임종선(경기 광주), 이성희(경북 구미) 후보가 당선됐다.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2월 28일 열린 2024년도 대의원정기총회에서 전국한우협회 대의원들은 ▲정기 감사보고서 ▲2023년도 수입·지출 예산(안) ▲2024년도 사업계획 및 수지·지출 예산(안) ▲임원 선출의 건 등을 심의·의결했다. 선거를 앞두고 한우산업 화합을 위하여 출마자 모두를 무투표 추대하자는 안건이 의결되어 추대됐다.

민경천 제11대 전국한우협회장 당선인은 “소값하락 등 어려운 시기에 한우협회가 구심점이 되어 농가 경영안정과 소값회복을 위한 소통과 화합에 최우선을 두겠다”며 “협회 도지회장과 자조금관리위원장의 경험과 함께 한우산업 발전을 위해 마지막으로 주어진 소명이라고 생각하며 사명을 다할 것”이라고 당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회장단 임기는 2024년 3월 1부터 2027년 2월 28일까지 3년간이며, 감사는 2026년 2월 28일까지 2년간이다. 후보자 사퇴로 공석이된 선출 부회장 1인과 지명 부회장 1인은 추후 이사회를 통해 선임하기로 의결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