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풀무원, 서울 굿즈샵 인기템 ‘서울라면’ 판매 확대초도물량 5,300봉 소진 흥행 성공... 일반 유통 확대로 소비자 접근성 제고
[사진=풀무원]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풀무원이 서울 라이프 팝업스토어에서 처음 선보여 호평받은 서울시 굿즈 ‘서울라면’의 판매 채널을 확대하고 본격 확산에 나선다.

풀무원식품(대표 김진홍)은 서울굿즈샵에서 단독 판매하던 ‘서울라면’ 2종(로스팅 서울라면, 로스팅 서울짜장)을 이번 달 말부터 일반 유통 채널로 확대하여 일반 시민과 외국인 관광객의 접근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서울라면’은 서울시와 풀무원이 ‘서울라면 상품화 사업 협약(MOU)’을 체결하고 공동 개발하여 출시한 건면(라면) 제품이다. 국내 건면 시장을 개척하며 쌓은 풀무원의 제면 노하우와 차별화한 로스팅 공법 등 건면 제조 역량이 고스란히 담겼다.

2종 모두 튀기지 않은 건면을 사용해 칼로리(각 360㎉) 부담 없이 즐길 수 있고, 분말수프는 로스팅 공정을 통해 재료의 선명한 맛을 살려 재료 본연의 풍미 가득한 맛을 구현하였다.

이 제품은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서울시가 개최한 서울 라이프 팝업스토어에서 처음 공개됐다. 4일간 약 1만 5천명의 시민이 방문한 가운데, 많은 이들이 이색적인 서울 굿즈로 출시한 라면 제품과 시식 행사에 관심을 보였다.

시식 및 판매를 위해 준비한 서울라면의 초도 물량 약 5,300봉이 전량 소진되며 흥행 성공을 입증했다. 시민들은 ‘로스팅 서울라면’을 로스팅한 고추, 마늘의 시원하고 매콤한 맛이 뛰어나며, ‘로스팅 서울짜장’은 로스팅한 춘장의 진한 풍미가 느껴져 좋았다고 평가했다.

서울라면 2종은 이달 말 본격적으로 판매처를 확대한다. 오프라인 대형마트를 시작으로 3월에는 각종 온라인 몰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모든 유통 채널에서 발생하는 수익금 일부가 사회적 약자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사업에 투입된다.

풀무원식품 김재현 PM(Product Manager)은 “서울시와 공동 개발하여 선보인 ‘서울라면’이 출시 초반부터 좋은 반응을 끌어내 더욱 많은 분들에게 풀무원 건면의 우수성을 인정받는 계기가 되었다”며 “서울라면 판매 채널 확대와 함께 서울의 맛을 전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