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협중앙회, '농업고용인력지원전문기관' 지정영농철 앞두고 인력수급 문제 해결 착수... 농촌인력중개센터와 협력체계 구축

 

2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이광일 농촌지원부장(오른쪽 세번째), 홍인기 농식품부 농업경영정책과장(오른쪽 네번째) 등이 참석해 '농업고용인력지원전문기관' 현판식을 진행했다. [사진=농협중앙회]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는 15일 「농어업고용인력 지원 특별법」시행에 따라 '농업고용인력지원전문기관'으로 지정돼 23일 현판식을 진행하고 본격적인 영농철에 대비한 농촌인력수급문제 해소에 나섰다.

농협중앙회는 이번 지정에 따라 농촌인력중개센터와 연계협력 체계를 구축해 농촌현장의 인력수급 역량을 강화하고 안정적 수급을 위한 효율적 운영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농업고용인력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교육훈련 및 장기근속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특히, 중앙본부 내에 「인권보호상담실」을 신설해 내·외국인에 대한 상담, 인권침해 예방 및 재발방지를 위한 교육지원 사업을 수행하면서 농업분야의 근로자 인권보호환경 조성 및 인식개선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농협중앙회 이동근 농업농촌지원본부장은 “농업현장에 고용을 촉진하고 근로환경을 개선하여 장기근속 기반을 마련하는 데에는 전문기관의 경쟁력 강화가 필수적”이라며, “농업고용인력지원전문기관 업무를 충실히 수행해 농업경쟁력 강화와 농촌인력부족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