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촌인력중개센터, 인력난 해소에 단비 역할농협중앙회, '2024년 농촌인력중개센터 사업 활성화 워크숍' 개최
22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열린 '2024년 농촌인력중개센터 사업활성화 워크숍'에서 이광일 농촌지원부장(맨 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 및 워크숍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농협중앙회]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협중앙회가 22일 서울 중구 본관에서 농촌인력중개센터 전담인력, 지역본부 담당자를 대상으로 '2024년 농촌인력중개센터 사업 활성화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은 인력수요가 집중되는 영농철에 대비해 사업담당자의 업무역량 강화 및 사업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2024년 사업방향 교육 ▲사업추진 우수사례 정보 공유 ▲인력중개센터 실무능력 향상 ▲농촌인력중개시스템 및 국고예산경리시스템(e-나라도움) 사용자 교육 ▲질의응답 및 건의사항 의견 수렴 순으로 진행됐다.

이광일 농촌지원부장은 “농촌인력 부족 문제가 고착화됨에 따라 농촌인력중개센터 역할 및 중요성이 점점 강조되고 있다”며 “농번기에 농촌인력중개센터가 부족한 영농인력을 적기에 공급하여 농업인의 안정적인 영농활동에 큰 힘이 되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은 2013년부터 농촌인력중개센터를 운영하여 전국각지에서 농촌일손부족 문제에 적극 대응 중이다. 올해는 전년대비 26개소 증가한 310개소 개설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