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최첨단 스마트 산란농장, 축산업 혁신 이끈다송미령 장관, 포천시 산란계 농장 방문... 운영현황 점검, 우수사례 확산방안 논의
경기 포천시에 소재한 지능형(스마트) 산란계 농장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는 송미령 장관 [사진=농림축산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식품 송미령 장관은 2월 23일 경기 포천시에 소재한 지능형(스마트) 산란계 농장을 방문해 축산스마트팜 운영 현황과 세부성과 등을 점검하고 우수사례 확산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에 방문한 축산농장(가농바이오)은 총 8개 사육동에서 어미닭 등 160만마리를 기르며 하루평균 90만개의 계란을 생산하는 국내 최대규모의 산란계 농장이다. 이 농장은 축산데이터와 연계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를 활용해 사육환경과 사료 제공량을 원격 정밀제어해 연 평균 15억원의 사료비를 감축하고 생산된 계란의 이송·검사·분류·세척 과정을 자동화해 관련 노동력의 75%를 절감하고 있다.  

송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 앞서 “인공지능을 활용한 최첨단 축산스마트팜인 가농바이오는 향후 축산업이 나아가야 할 우수 혁신사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가농바이오가 구축한 전염원별 촘촘한 방역관리체계는 최근 가축질병 확산이 우려되는 시기의 모범이 될 것”이라며 관계자를 격려했다.

이어진 간담회에서 유재국 가농바이오 대표는 축산악취, 가축질병 등 축산의 현안 문제를 해결하고, 청년농의 축산업 진입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축산 스마트팜의 활성화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하며, ▲산란계 수급 안정을 위한 사육시설 기준 완화, ▲가축사육제한구역 완화 등 축사 신축 인·허가 개선 등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송 장관은 "가축방역의 효율성과 계란 수급안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사육 시설 규제 개선 방안과 함께 축산업에 대한 안정적 투자는 물론 농촌 정주여건의 조화로운 발전에 필요한 '농촌공간재구조화법' 상의 축산지구 지정 및 그 활성화 방안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송미령 장관은 “가농바이오는 축적한 축산스마트팜의 운영 노하우를 타 농장에도 확산하여 우리 축산업의 경쟁력과 지속 가능성을 한 단계 높아질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