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우리 한우로 육아와 가사를 동시에”한우자조금, ‘요린이’ 아빠들을 위한 영양만점 한우 원팬 요리 소개

최근 가사와 육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가정 중심적 남성을 의미하는 ‘요즘 남편·없던 아빠’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올랐다. 아이 돌봄에 있어 놀아주기에 가장 큰 어려움을 겪는 아빠들이 많은데, 최근에는 아이들의 디지털 기기 과의존이 문제가 되면서 점점 아이와 함께 직접 놀아주는 아날로그 형태의 육아를 권장하고 있는 추세다. 아이와 함께 요리를 만들며 가족 간 정서적 유대감을 쌓아보는 것도 좋다. 이에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동활)가 영양가 풍부한 한우를 활용해 ‘요린이’ 아빠들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요리를 소개했다.

한우 [사진=한우자조금]

◇ 한우고기, 어린이 성장 발달에 필수적인 다양한 영양소 함유

한우고기는 양질의 단백질과 철분, 아연, 9가지 필수아미노산 등 다양한 영양소가 골고루 함유되어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 발달에도 도움이 되는 식품이다. 2015년 경상국립대학교 연구팀이 발표한 '한우의 육질 등급별 39개 소분할육의 영양성분 및 품질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한우고기에는 9가지 필수아미노산과 철분, 미네랄 등 영양성분이 풍부한 것으로 조사됐다.

단백질의 경우 성장기 어린이의 뼈와 근육 형성, 체내 대사에도 도움을 주는 필수 영양소로, 올리브유에 들어 있는 단일 불포화 지방산인 ‘올레인산’ 성분이 한우고기에도 다량 함유되어 있어 건강 유지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이처럼 풍부한 영양소가 함유된 한우고기를 활용한 요리하기를 함께 하면 아이들의 영양 보충은 물론 정서적 유대감을 쌓고, 아이의 소통과 협업 능력까지 키울 수 있는 일석삼조 효과를 거둘 수 있다.

한우 명예홍보대사 황인철 전문의(서울의료원 산부인과 과장)는 “성장기 어린이는 체중 1kg당 사용하는 단백질 양이 성인의 약 2배 이상으로 매일 일정량 이상의 단백질을 꾸준히 보충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한우고기에는 양질의 단백질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혈관 건강에 좋은 불포화지방산도 다량 함유되어 있어 건강한 성장 발달을 도와준다”라고 설명했다.

◇ 팬 하나로 끝내는 영양만점 ‘원팬(One Pan)’ 한우 요리

최근 프라이팬 하나만 있어도 쉽게 요리를 완성할 수 있는 ‘원팬(One Pan)’ 요리가 인기를 끌고 있다. 재료 준비 단계만 끝나면 설거지 거리를 줄일 수 있으면서도 맛은 보장되는 요리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영양소가 풍부한 한우를 활용해 팬 하나로 간단하고 빠르게 만들 수 있는 대표적인 요리 세 가지를 소개한다.

원팬 요리의 대표 주자로는 파스타를 꼽을 수 있다. 한우고기는 등심, 갈비살, 채끝 등 원하는 부위로 준비하고 소금과 후추로 밑간해둔 뒤 가볍게 볶아 준비한다. 마늘, 양파 등 야채와 원하는 소스, 파스타면 등 원하는 재료를 큰 프라이팬에 모두 넣고 물을 부어 졸여주기만 하면 완성이다. 재료가 익는 시간을 고려해 얇은 스파게티 면보다는 약간 굵은 링귀니 면을 사용하는 것이 좋고, 물 대신 우유와 치즈를 넣으면 까르보나라를, 마늘을 먼저 볶은 뒤 물을 붓고 졸이면 알리오 올리오를 만들 수 있다.

오븐 없이 원팬으로 피자도 만들 수 있다. 파스타와 마찬가지로 좋아하는 한우고기 부위와 새우, 파프리카, 올리브 등 각종 야채를 먼저 볶아 준비해둔다. 깊이감이 있는 냄비에 앞뒤로 살짝 구운 또띠아를 깔고 토마토 소스를 펴 바른 뒤 볶아둔 재료들을 모두 올리고, 마지막으로 모짜렐라 치즈를 얹는다. 냄비 뚜껑을 닫고 약불로 약 1분 정도만 익혀주면 완성이다.

든든한 한 끼를 원한다면, 한우 불고기나 다짐육을 활용해 주먹밥을 만들어 보자.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을 정도로 요리 과정이 간단하고, 손으로 직접 빚어 만드는 과정을 통해 아이들의 정서발달에 좋은 촉감놀이도 동시에 할 수 있다.

한편, 한우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가 궁금하면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가 운영하는 온라인 사이트 '한우유명한곳' 또는 유튜브 채널 ‘한우자조금’을 방문해 보는 것이 좋다. 한우의 영양학적 효능, 요리별 부위 선택 가이드와 더불어 한우를 활용한 다채로운 레시피를 확인할 수 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