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벼 생산면적 2만 5천ha 감축에 '한뜻'농식품부-농진청-농협-생산자, 업무협약 체결... 쌀 적정생산 대책 수립-업무 분장
‘쌀 적정생산 추진' 성공 결의대회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식품부는 2월 20일 세종시 소재 NH농협생명 세종교육원 대강당에서 쌀․콩 관련 생산자단체와 조사료 관련 축산단체 및 관계기관 등과 함께 올해 ‘쌀 적정생산 대책’의 성공적인 추진을 기약하는 업무협약식과 성공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쌀전업농중앙연합회, 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 쌀생산자협회, 국산콩생산자협회, 한우협회, 낙농육우협회, 조사료협회 등 생산자 단체와 농식품부, 농촌진흥청, 농협경제지주, 지자체 등 관계기관이 참석했다. 행사에 참여한 기관과 단체들은 쌀이 구조적으로 공급과잉되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쌀 산업 발전을 위해 벼 재배면적을 줄여 쌀 수급을 안정시킬 것을 결의했다. 

이에 따르면, 농식품부는 벼 재배면적 2만 6천ha 감축을 목표로 '쌀 적정생산 대책' 추진에 관한 사항을 총괄 지원한다. 농촌진흥청은 타작물 재배기술, 고품질 품종 개발 및 보급 등을 위해 노력하며, 농협경제지주는 콩․조사료 등 타작물 계약재배 및 안정적인 판로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쌀․콩 관련 생산자단체는 단체별 감축목표를 설정하고, 회원 농가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 또한 축산단체는 하계조사료 9천ha 재배를 목표로 조사료 판로 제공 및 종자 공급 등 경축순환농업의 조기정착을 적극 지원하기로 하였다.

박수진 농식품부 식량정책실장은 “벼 재배면적 감축은 쌀 선제적 수급관리의 핵심 수단으로써, 올해 수확기 수급안정과 직결되는 중요한 대책인 만큼 생산자단체 및 농진청·농협·지자체 등 유관기관이 협력하여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면서, “정부는 종자공급, 기술지원, 안정적 판로 등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