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송미령 장관 새해 첫 행보 현장에서 시작전북 장수군 소재 가축 방역 현장 점검... "최우선 과제, 산란계 농장 방역조치"
송미령 장관이 전북 장수군 소재 거점 소독시설을 방문해 운영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월 1일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현장을 방문했다. 송미령 장관은 전북 장수군 소재 거점 소독시설의 운영 상황을 확인하고, 전라북도 동물위생시험소에서 전북지역의 가축 방역 대응 태세를 점검했다.

올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는 12월 3일 전남 고흥 육용 오리농장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 2023년 12월 31일 기준 25건이 발생하였으며, 작년에 비해 발생은 다소 늦은 편이나 2개의 혈청형(H5N1형, H5N6형)이 동시에 발생하는 등 추가 확산 위험도가 높은 상황이다.

송미령 장관은 장수군 거점 소독시설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송 장관은 "가축전염병은 주로 사람과 차량을 통해 전파되므로 거점 소독시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영하로 떨어지는 겨울철에도 동파 등으로 인한 소독시설 운영에 차질 없도록 시설 관리와 방문 차량 소독을 철저히 해달라"고 강조했다.

이후 송 장관은 가축전염병 진단 및 예찰·연구 업무를 담당하는 전라북도 동물위생시험소로 이동하여 "가축전염병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신속하고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므로 24시간 대응 체계를 갖추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송미령 장관은 참석한 관계자들에게 “올해 최우선 과제는 국민 생활과 밀접한 계란 가격안정을 위해 산란계 밀집단지 및 대규모 산란계 농장 등에 대해 한층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하여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과 확산을 최소화하는 것"이라면서 "모두가 협력하여 한마음으로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앞으로 기후변화와 해외 교류 활성화 등으로 가축전염병 발생 위험성이 증가하고 있으므로 가금 계열사의 방역 책임을 강화하고, 민간기관을 통한 가축 질병 검사와 전문업체 등을 활용한 소독·방제 등 민간과의 협업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 장관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및 확산 차단을 위해 축산농가와 축산관계자에게는 출입 차량 2단계 소독, 축사 내 방역복 착용 및 장화 갈아신기 등 기본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면서, “일반 국민도 철새도래지 및 가금농장 출입을 자제하는 등 가축전염병 방역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