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개량의 힘, 새로운 역사"... 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 열려전남 영암군 서승민 대표, 역대 대회 최초 ‘대통령상’ 2회 수상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한국종축개량협회(회장 이재윤, 한종협)는 12월 4~6일까지 ‘개량의 힘, 새로운 역사! 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라는 캐치프레이즈로 농협음성축산물공판장에서 '제26회 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최근 발생한 럼피스킨 확산에 따라 대회가 두 차례 연기된 끝에 열리게 되었으며, 1993년 제1회 대회를 ‘한우고기평가회’로 개최하여 올해로 3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대회라 할 수 있다. 이번에 개최된 제26회 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에서는 총 268두가 출품하여 대회 심사기준에 의해 열띤 경쟁을 펼친 결과, 총 13명의 수상자가 선정됐다.

영예의 대통령상은 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 30년 만에 최초로 대통령상 두 차례 수상이라는 위업을 달성한 서승민 푸른농장 대표가 차지하였다. 대통령상 수상축은 도체중 647kg, 등심단면적 171㎠, 1++A로 kg당 14만 원을 기록하였으며, 경락가격이 9,058만 원에 낙찰되어 다시 한번 역대 최고가를 경신하였다.

한편, 대통령상 수상축을 13년 연속 구매한 ㈜동원홈푸드(대표 이영상)는 "국내외적으로 여러 어려운 상황에 있는 한우농가를 위하여 조금이나마 보답하고자 대통령상을 최고가로 구매했다"고 밝혔다.

한종협 이재윤 회장은 “먼저 국내외 한우산업이 어려운 가운데서도 개량을 위해 묵묵히 힘써온 모든 한우농가의 노고에 깊이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 회장은 "특히 이번 대회에서 대통령상 수상축의 경락가격이 역대 최고가를 다시 한번 경신하여 한우농가에게 큰 희망을 주었으며, 한우개량을 통한 경쟁력 강화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보여 주였다."면서 "앞으로도 본 대회를 통해 생산성 향상과 소비자 수요에 맞는 고품질 쇠고기를 생산하는 개량의 열기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가, 한우산업의 경쟁력을 보다 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