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자원 활용도 제고... 바이오산업 핵심으로산림청, 산림바이오산업 활성화 방안 발표... "수집-생산 등 산업화 체계적 관리"
남성현 산림청장이 산림생명자원을 활용한 산림바이오산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5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산림생명자원을 활용한 산림바이오산업 활성화 방안(2024~28)’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바이오산업계의 원활한 원료물질 수급 및 유망자원 발굴 등을 위해 산림생명자원 활용기반을 구축하고 산림바이오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한 4대 추진전략을 담았다.

최근 글로벌 바이오산업의 성장과 나고야의정서 발효(2014년 10월)에 따른 각국의 유전자원 확보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여기에 국내 산업계의 생명소재 천연물질의 67% 이상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산림생명자원의 유망소재를 발굴하고 산업화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해졌다.

이에 따라 산림청은 국내·외 환경변화를 반영하여 유용 산림생명자원의 집중 확보부터 기능성 소재 연구를 통한 산업화에 이르기까지의 전략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산림생명자원의 새로운 가치창출로 국가 신성장 동력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4대 추진전략(12개 핵심과제)은 ▲산림생명자원 보존·관리 강화 및 이용실태 분석 ▲산림바이오센터 조성 등 산업화 기반 구축 ▲산림바이오 소재 개발 및 산업화 원천기술 확보 ▲산림바이오산업 기술이전 등 산업화 촉진에 중점을 두고 있다.

산림청은 4대 추진전략을 통해 5년 후인 2028년까지 유망자원 등 산림생명자원을 253만 점까지 확보하고, 바이오 원료물질의 안정적 공급체계 기반인 산림바이오 혁신성장거점(산림바이오센터)를 4개소로 늘릴 예정이다, 또한 유용 소재 개발 등의 연구개발(R&D)을 통해 원료 등재 원천기술을 40종 확보하고, 연구개발(R&D) 성과에 대한 50건의 기술을 민간 이전 및 사업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산림생명자원의 체계적인 수집·보존, 유망자원 연구와 실용화, 실제 생산까지 이어지는 산업화 단계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자 산림바이오산업 활성화 방안을 수립하였다”면서, “산림바이오산업 발전을 위해 산림생명자원을 바이오경제시대를 견인하는 핵심요소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