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선진, "대한민국 축산업 경쟁력 제고에 기여"퍼스트무버 페스티벌-가치판매 결의식 열어... 축종별 고객 가치 개선 사례 공유
대전 인터시티 호텔에서 개최한 ‘퍼스트 무버 페스티벌-가치판매 결의식’에서 2024년 선진의 비전을 선언했다. [사진=선진]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스마트 축산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이 대전 인터시티 호텔에서 축종별 지역부장이 참가한 가운데 고객 생산성 향상을 위한 고객 가치 개선 사례를 공유하고, 가치 판매를 위한 결의식을 개최했다.

행사의 포문을 연 선진 김승규 사료영업본부장은 최근 곡물가 상승에 따른 원료값 상승과 고금리 경제 여건 등 쉽지 않은 외부환경을 설명하면서 "지난 50년 동안 고객들과 함께 축산업을 선도한 선진은 어려운 외부환경을 딛고, 고객들과 한계를 또 한번 뛰어넘어 성장할 것"이라 밝혔다.

이날 축종별 지역부장 12명은 우수한 SA(Smart Activity, 고객 생산성 향상 활동) 사례를 발표하는 자리를 가졌다. 양돈 분야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생산성이 가장 많이 떨어지는 시기인 혹서기에 환기, 급이기 관리를 통한 하절기 증체량 4kg 개선 사례와 출하일령을 10일 단축한 사례가 눈길을 끌었다.

비육우 분야는 한우 경락 단가 하락에 따른 고급육 출하를 위한 사료 섭취량 개선 사례를 통해 고급육 생산에 대한 전망을 공유했다. 낙농 분야에서는 미래 낙농의 로봇착유기와 로봇착유기 전용 사료인 '로보스'와의 접목, 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컨설팅으로 유량 7kg를 향상한 사례를 소개했다.

SA 성공 사례에 이어 2024년 선진사료의 비전을 제시하는 가치 판매 결의식도 개최됐다. 새로운 50년을 맞이하는 선진의 2024년은 ▲고객과 지속가능한 축산의 미래를 만들고, ▲고객의 실질 가치를 올리는 활동에 집중하여 ▲대한민국 축산의 국제 경쟁력을 이끄는 글로벌 리더가 되겠다는 3가지 비전을 선언했다.

이범권 선진 총괄사장은 “지난 50년간 지속가능한 축산을 위해 걸어온 선진의 발자취를 재평가하고, 다가오는 50년은 지난 날을 뛰어넘는 새로운 선진을 만들어 대한민국 축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