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국산 ‘열풍건초' 말 산업 경쟁력 높인다국립축산과학원, 마사회와 업무협약 체결.... 국내산 풀사료 유통확대 등 협력키로
'국산 열풍 건초 이용 활성화 협약식’ 현장 [사진=국립축산과학원]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국내 말 산업은 풀사료 품질과 수급 등의 문제로 주로 수입산에 의존하고 있어 사료비 부담이 지속해서 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한국마사회와 11월 24일 경기도 과천 한국마사회에서 ‘말 산업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열풍 건초 이용 활성화 협업’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은 국내산 ‘열풍건초’의 활용 가능성을 타진하고, 열풍건초의 안정공급 방안 등 국내산 풀사료 유통 확대와 말 산업 경쟁력 강화에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국립축산과학원의 특화된 축산기술과 말 산업 육성 전담 기관인 한국마사회의 축적된 경험을 결합함으로써 우리나라 풀사료 산업 활성화와 말 산업 경쟁력 강화에 더욱 힘을 쏟기로 뜻을 모았다.

전북 완주에 본원을 둔 국립축산과학원은 국내 유일의 축산분야 국립 연구기관으로 축산기술을 개발‧보급하고, 국내 풀사료 자급률 향상을 위한 다양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마사회는 말 산업 발전을 통한 국가 경제 발전과 국민의 여가선용에 기여한다는 임무를 띠고 경마, 사회공헌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임기순 원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말 산업 발전과 국내 풀사료 활성화를 앞당기는 협업이 활발해져 우리나라 축산업 경쟁력 향상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