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사료가격 안정으로 축산농가 경쟁력 강화"농협사료-포스코인터내셔널 MOU 체결... 수입 사료원료 안정적 확보 협력
농협사료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수입 사료원료의 안정적 확보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농협사료]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협사료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27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농협사료 김경수 대표이사, 포스코인터내셔널 이계인 글로벌사업부문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입 사료원료의 안정적 확보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사료원료의 안정적 국내 공급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축산업 발전을 위한 수입 사료원료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국내 사료시장의 31%(농협 가공조합 포함)를 차지하고 있는 농협사료와 수입원료 해외 생산·유통시설을 직접 보유하고 있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다시 한 번 손을 맞잡은 것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해 11월 최초로 체결한 이후 1년 만에 다시 체결하는 협약으로, 수입 사료원료의 안정적인 확보를 통해 물가안정과 식량안보에 기여하는 측면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이를 통해 농협사료와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직접 조달한 수입 사료원료의 장기공급계약뿐 아니라 해외 가공·유통시설에 대한 공동개발 및 투자 검토, 글로벌 네트워크 공유 등을 적극적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농협사료는 매년 450만톤 이상의 사료용 원료를 해외에서 조달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우크라이나 전쟁 전후 직접 소유한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시설과 해외 투자 식량자산 등을 통해 연간 약 150만톤 이상의 곡물을 국내로 도입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 소재의 팜 농장과 가공·유통시설을 직접 투자하여 운영 중에 있다.

농협사료는 "포스코인터내셔널과 다시 한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전쟁으로 인한 세계 공급망 위기의 상황 속에서도 정부의 '식량주권 확보'라는 국정과제에 발맞춰 농협이 선도적으로 공익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경수 농협사료 대표이사는 “농협사료는 축산농가의 생산비 절감을 위한 사료가격 안정화 방안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포스코인터내셔널과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면서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사료용 원료의 수급이 불안한 어려운 시기에 국내 기업과의 직거래로 수입 원료 안보를 강화했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대표는 “국내기업과의 시너지 창출로 안정적인 수입 사료원료를 확보하여 국내 양축농가의 실익을 제고하고 지속적인 축산농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