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김장문화’ 유네스코 등재 10주년... 종주국 위상 높인다농식품부, '김치의 날' 기념식 개최... 소울푸드 ‘김치’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 열려
2023 김치의 날 기념식 현장에서 정황근 장관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2023 제4회 김치의 날' 기념식이 11월 22일 김치의 날을 맞아 서울 양재동 에이티(aT)센터에서 열렸다.

‘김치의 날’은 2020년 식품 최초로 법정기념일로 제정되었다. 올해는 ’김장문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1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를 담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세계김치연구소, 대한민국김치협회 등 개 기관이 함께 기념식 행사를 준비했다.

기념식 외에도 유네스코 등재 10주년 특별 전시, 김치품평회․요리경연대회 수상작 전시, 김장문화 재현 공연, 김치 과학 토크콘서트, 김치 기술교류전 등 유익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현재 김치는 케이팝(K-pop) 열풍과 함께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수출 국가는 2011년 60개국에서 2022년 87개국으로 늘었고, 최근 5년간 수출액은 연평균 10%씩 증가해 올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미국, 영국 등 해외 4개국 13개 지역에서 11월 22일을 ’김치의 날‘로 지정할 만큼 김치는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정황근 장관은 기념사에서 “김치는 식품을 넘어 세계인들에게 문화의 아이콘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참석자들에게 “선조들이 만들어 준 김치 종주국의 자부심이 미래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2023 김치의 날 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는 정황근 장관 [사진=농식품부]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