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전남농기원, 발효울금 특허 기술이전 산업화 추진시제품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 평가 결과 90% 만족

전남농업기술원(원장 김성일)은 전남도 특산자원인 울금 소비 촉진과 부가가치 향상을 위해 ‘발효울금 제조방법 기술’을 도내 가공업체 2개소에 기술이전 한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전남도 울금 재배면적은 전국의 94%이상 차지하는 특산자원으로 최근 울금의 간기능개선효과, 항균활성효과 등에 대한 연구결과 보고로 소비자 관심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울금 쓴맛은 소비자의 선호도를 낮추고 식품원료로서 어려움 등 가공현장의 애로사항으로 대두돼 기호성과 기능성을 높이는 가공기술 개발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번에 개발한 울금 발효 특허기술은 생울금의 쓴맛을 22% 줄이고 항산화효과와 식품 부패미생물에 대한 항균활성을 향상시켰으며 특히 유산균 발효를 통해 체내 흡수율을 높였다.

지난 10월에 개최한 2017국제농업박람회 관람객 240명을 대상으로 발효 울금 액상스틱 시제품에 대한 선호도 평가 결과 90%가 만족했고 그 중에서 50대 이상 연령층 비율이 59%를 차지했으며 “특히 울금 쓴맛이 감소돼 먹기에 편하다”고 했다.

전남농업기술원 친환경농업연구소 강정화 가공유통팀장은 “앞으로 개발된 특허기술을 가공현장에 적용해 다양한 제품 생산 판매 등 산업화 추진으로 전남도 특산자원인 울금 소비 촉진은 물론 농가 소득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주하 기자  juhap@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