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스마트팜
스마트 축산단지 사업 개편... 미래형 축산모델 만든다ICT 인프라 구축 농촌지역 정주환경 보전과 축산업 미래 성장거점 조화 기대
[사진=한돈자조금]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가 노후․난립한 축사를 정보통신기술 기반(ICT 인프라)를 구비한 첨단단지로 집적하기 위한 스마트 축산단지 조성 사업의 내용을 2024년부터 큰 폭으로 개편한다. 주요개편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스마트 축산단지 조성규모를 15ha 내외에서 3ha 이상으로 완화하여 농촌지역 토지이용현황과 공간활용 계획 등을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조성사업의 주체인 시·군은 활용가치가 높지 않은 외곽지역 3ha 규모의 협소한 토지 등도 사업부지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둘째 노후 축사가 밀집한 지역도 재개발 방식을 통해 스마트 축산단지로 조성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신규 부지 확보로 인한 민원이 대폭 감소하고 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인·허가 절차가 간소화되어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끝으로 조성되는 스마트 축산단지를 내년 4월 시행 예정인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른 축산지구로 지정하도록 해 축산업을 위한 지속적인 관리와 투자를 촉진할 수 있도록 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개편된 2024년 스마트 축산단지 조성사업 시행지침에 따라, 내년 1월까지 지자체 대상 사업 공모를 거쳐 2월에는 사업자를 최종 선정하고, 4년간 스마트 축산단지 조성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 김정욱 축산정책관은 “개편내용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노후 양돈단지가 위치한 충남 논산을 찾아가 현장의견을 수렴했다"면서 "이번 사업 개편으로 미래형 축산모델 구축과 농촌지역의 정주환경을 동시에 보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