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한일 농림수산기술협력위 5년만 재개스마트 농림수산업 확산, 기후변화 대응 등 양국 당면현안 협력방안 논의
제52차 한일 농림수산기술협력위원회 회의 현장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제52차 한‧일 농림수산기술협력위원회가 11월 8일부터 9일까지 부산에서 열렸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스마트 농림수산업 확산, 기후변화 대응 등 농림수산 분야의 양국 당면현안에 대한 과학 기술적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한‧일 농림수산기술협력위원회는 1968년 제2차 한‧일 정기각료회의에서 농림수산분야 기술협력 촉진을 위한 정기 협력 채널 마련에 협의한 후 매년 양국에서 교대로 개최되어 왔으나, 2018년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제51차 회의를 마지막으로 교류가 중단된 상태였다.

한일 정상회담(2023년 3월)에 따른 경제협력 후속조치로 5년 만에 재개된 이번 제52차 회의에서는 탄소중립, 밀 자급률 향상, 동물질병 대응 등 농림수산분야 공동연구 제안과제에 대한 양국 간 논의가 이루어졌다. 스마트팜 데이터 수집‧활용 사례, 기후변화 국제회의 공동 대응, 농촌진흥청과 일본 국립농업식품연구기구(NARO) 간 업무협약 추진 등 상호 제시한 관심 사항에 대한 정보교환도 진행되었다.

한편, 일본대표단은 11월 10일 경남 밀양에 위치한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방문하여 빅데이터 센터, 청년창업 보육센터 운영 현황 등을 시찰하기도 했다.

한국 측 수석대표인 농식품부 윤원습 농식품혁신정책관은 “이번 제52차 회의는 지난 50여 년간 유지되어온 한‧일 간 농림수산과학기술분야 소통창구의 복원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위원회를 통해 양국 간 당면과제에 대한 공동연구 추진, 기술정보 교환 등을 강화하여 한‧일 간 농림수산분야 과학기술 협력관계를 증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