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2024 아시아 50 베스트 레스토랑' 서울 개최 확정미식계의 아카데미상, 첫 한국 유치.... 유명 셰프 등 외식업 선구자 한자리에
도쿄 소재 한식당 '윤가'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권위있는 국제미식행사인 '아시아 50 베스트 레스토랑' 행사가 2024년 서울에서 개최된다. 

미식계의 아카데미상이라 불리는 '아시아 50 베스트 레스토랑'은 2013년부터 아시아 주요 도시에서 개최됐다. 아시아 지역의 최고 레스토랑을 1위부터 50위까지 발표하는 시상식을 대표 행사로 3일간 치러진다.

시상식 외에도, 미식업계가 주목하는 화두에 대해 논의하는 ‘베스트 50 톡(#50 Best Talks)’, 서울의 다양한 미식과 한국의 식재료를 선보이는 ‘요리사의 만찬(Chefs’ Feast)’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그간 전세계적인 한류 열풍에 힘입어, 한식이 차지하는 위상 역시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본 행사를 통해 국제 미식 관광지로서의 한국의 입지가 강화될 뿐 아니라, 국내 외식업계 관계자, 요리사들이 해외 미식계와 교류할 기회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2024 아시아 50 베스트 레스토랑'의 총괄 기획자인 윌리엄 리드(William Reed)사(社)의 윌리엄 드루(William Drew) 책임자는 “서울은 그간 주요 미식 도시로서 국제적인 입지를 다져온 만큼, 미식분야에서의 성과와 업적을 축하하는 본 행사의 적임지”라고 평가하며 “매력적인 서울에서 열릴 '2024 아시아 50 베스트 레스토랑'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