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농업과 상생하는 푸드테크 산업의 미래2023 대한민국식품대전 개막...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 수출상담회 등 마련
2023 대한민국 식품대전 개막식 현장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2023 대한민국식품대전'이 11월 15일 개막식을 갖고 17일(금)까지 3일간 에이티(aT)센터(서울 양재동) 제1․2전시장에서 열린다.

올해 15회째를 맞는 식품대전은 작년보다 크게 확대된 규모로 개최되어 볼거리가 더욱 풍성해진다. 참여기업도 작년 37개에서 올해 109개로 3배 가까이 확대됐으며, 행사장 면적도 작년 1,579㎡에서 올해 2,537㎡로 약 1.6배 늘었다.

올해 식품대전은 ‘대한민국 푸드테크 산업의 미래’라는 주제로, 주제관에서는 농업과 푸드테크간 5개 상생모델을 제시한다. 주요 전시관에서는 차세대식품․혁신제조․외식푸드테크․소비자맞춤형․애그테크․그린바이오․펫푸드 등 7가지 분야 최신 푸드테크 기술과 제품을 선보인다. 특히 올해는 가루쌀 기획관도 별도로 구성해 가루쌀로 만든 빵․과자 등 50여 종의 제품과 소비자 시식도 제공한다.

부대행사로는 사업 상담회, 투자설명회, 세계 진출전략 등에 대한 토론회(세미나) 등이 개최되며, 연계행사로 2024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 수입업체 초청 케이-푸드(K-Food) 수출상담회 등 식품기업에 유익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농식품부는 올해 식품대전을 통해 식품외식산업 발전 유공자 10명에 대해 포상도 수여한다.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은 “올해 식품대전에서는 푸드테크 등 K-푸드의 세계적 경쟁력 제고 방향과 농업과의 상생 강화방안을 제시하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