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한국과 농업 협력 모색, ODA 제안으로 결실KREI, 개도국 공무원 대상 중기 연수... 한국 농정 경험 공유, 정책 이행 역량 강화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국제농업개발협력센터가 11월 5일부터 12월 2일까지 4주간 몽골, 우간다, 타지키스탄 농업 분야 공무원 및 전문가를 대상으로 KAPEX 중기 연수를 실시한다. [사진=한국농촌경제연구원]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한두봉) 국제농업개발협력센터는 11월 5일부터 12월 2일까지 4주간 몽골, 우간다, 타지키스탄 농업 분야 공무원 및 전문가 6명(3개국, 국가별 2명)을 대상으로 KAPEX(Korean Agricultural Policy Experiences for Food Security) 중기 연수를 실시한다.

이번 연수에서는 정책강의, 현장학습, 국가별 연구를 통해 한국의 농정 경험을 공유하고 참가자의 농업 분야 정책 수립 및 이행 역량 강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정책강의는 국가별 주제를 반영한 맞춤형 강의와 한국의 농정 경험과 현황을 공유하는 공통강의로 구성된다. 국가별 주제는 ‘몽골 유기농비료 기술 도입을 통한 토양 보호’, ‘우간다 기능성 식물자원 생산 및 가공을 위한 스마트팜 기술 보급’, ‘타지키스탄 농산물 저장 및 가공 산업 발전’이다.

또한,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약용자원연구소 등의 기관을 방문하여 역할과 경험을 학습하고 농민 및 협동조합과 인터뷰를 하는 등 생생한 농업 현장을 체험한다.

정책강의와 현장학습을 통해 학습한 내용을 기반으로 각국의 정책 수립 또는 개선을 위한 시사점을 도출하고, 실제로 적용할 수 있는 정책 연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렇게 도출한 연구 결과물을 바탕으로 향후 한국과 협력방안 및 잠재적 ODA(공적개발원조) 사업을 제안한다는 계획이다.

김종선 국제농업개발협력센터장은 “이번 연수는 팬데믹 이후 4년 만에 대면으로 진행하는 연수라 의미가 깊다”며, “연수를 통해 한국의 농정 경험과 노하우를 배우는 것을 넘어, 각국 농업·농촌 발전과 관련한 문제점을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고민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