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혹명나방 확산 대응, 농산물 안전분석실 확대"충남농업기술원, 시군농업기술센터와 종합평가회 개최
시군농업기술센터 분야별 관계관이 참석한 종합평가회 현장 [사진=충남농업기술원]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충남농업기술원은 13∼14일 이틀간 시군농업기술센터 분야별 담당 관계관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추진한 사업 성과와 현안을 점검하고 내년 추진 계획을 공유하는 종합평가회를 개최했다. 주요 논의 내용은 ▲분야별 올해의 성과 발표 ▲내년 사업 계획 공유 ▲국가농작물병해충관리시스템(NCPMS) 활용 방법 ▲토양 분석 및 해석 ▲민원 응대 및 예방 교육 등이다.

올해 주요 병해충 관리 현황으로는 충남 도내에서는 급속 확산한 벼 혹명나방의 사례를 공유했다. 벼 혹명나방 피해 규모는 전년 발생 면적보다 5배 늘어난 3만 1745㏊로 집계됐으며, 이는 평년 발생 면적의 1.7배 수준으로 나타났다.

피해 증가의 원인은 7∼8월 긴 장마와 집중호우 동안 형성된 기류를 타고 비래해충이 국내로 많이 유입되고 고온, 태풍 등 안 좋은 기상 여건이 최적의 번식 환경을 조성함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충남 도내 혹명나방 주요 피해 8개 시군은 5만 3천㏊에 대한 긴급방제를 위해 시군 예비비 26억 원을 편성, 추가 발생 확산 방지에 힘을 쏟았다.

농업환경 분석 분야 주요 성과로는 농산물 안전분석실 운영 확대를 꼽았다. 충남농업기술원은 농산물 안전분석실을 9개소로 늘려 지역 농산물 등 생산단계 농약잔류 분석 6분야 1만 3579건을 분석해 부적합 1,114건(8%)을 출하 전에 사전 방지했다.

김시환 충남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이번 종합평가회는 급변하는 기후변화와 농약허용기준강화제도(PLS)에 따른 시군별 주요 동향 및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도·시군 간 소통을 통해 협력을 강화하고자 마련했다”라며 “올해 성과를 점검하고 내년 계획을 꼼꼼히 살펴 충남 농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