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장내 미생물, 새끼 돼지 초기 성장 관여돼지 분변서 성장연관 미생물 발굴... 유용한 사료첨가제 개발 소재로 활용
장내 미생물은 돼지의 창자에 공생하면서 돼지의 성장을 촉진하는데 도움을 준다. [사진=픽사베이]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새끼 돼지(자돈)의 분변에서 추출한 유전체 정보를 활용해 성장 능력을 예측하는 데 활용할 수 있는 미생물을 발굴했다. 장내 미생물은 돼지의 창자(장관)에 공생하면서 창자 안의 면역세포 발달과 난소화성 섬유질을 분해해 돼지의 성장을 촉진하는 데 도움을 준다.

연구진은 하루 동안 늘어난 몸무게(일당 증체량)가 많이 나가는 새끼 돼지 집단과 적게 나가는 집단을 대상으로 각 집단 분변에서 나타나는 미생물과 새끼 돼지 성장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몸무게 증가 비율이 높고 낮음에 따라 상대적 풍부도*가 유의적으로 다르게 나타나는 25개 미생물을 발굴했다.

몸무게 증가율이 높은 집단에서 발굴한 미생물 가운데 상대적 풍부도가 높았던 마빈브리안티아(Marvinbryantia), 무리바쿨라세아(Muribaculaceae), 코프로코쿠스(Coprococcus)는 돼지가 식물의 다당류를 에너지원으로 활용하게끔 크기가 작은 지방산으로 분해하는 기능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발굴한 미생물을 활용해 체중 증가율이 높은 새끼 돼지를 예측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돼지의 초기 성장 능력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료첨가제 소재 개발 등 우리나라 양돈의 생산성 개선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연구 결과는 국내 학술지 <한국산학기술학회>에 게재되어 학술적으로 가치를 인정받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동물유전체과 조용민 과장은 “축산분야 항생제 사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짐에 따라 가축 생산성을 높이는 장내 미생물 활용에 관심이 크다.”면서 “앞으로 장내 미생물의 유전정보뿐만 아니라 돼지의 유전 특성을 고려한 유용 미생물을 발굴하고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