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국립수목원, 대한민국 교육기부 대상 수상교육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 교육기부 우수기관 선정 등 성과 인정 받아
국립수목원은 다양한 교육분야 연구개발사업을 통해 대상 맞춤형 수목원 교육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국립수목원]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국립수목원(원장 최영태)은 교육부가 주최한 ‘2023년 제12회 교육기부 대상’ 시상에서 교육기부 활성화에 기여한 기관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대한민국 교육기부 대상’을 수상했다.

국립수목원은 1993년(전 광릉수목원) 초등학생 약 40명을 대상으로 한 ‘녹색수업’으로 시작하여 다양한 교육분야 연구개발사업을 통해 대상 맞춤형 수목원 교육을 개발하고 있다. 시대 흐름에 따라 국립수목원은 산림교육 방향을 제시하며 현재까지 총 8만 2천여 회 교육을 운영하였고, 150만 명 이상이 대국민 산림복지서비스를 받았다. 

이런 교육기부 성과를 인정받아 올 한해 교육기부 대상을 비롯해 ‘교육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 및 ‘교육기부 우수기관(제2023-022호)’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대한민국 교육기부 대상’은 교육기부 활성화에 기여한 우수기관, 단체 및 개인 등을 발굴해 교육기부 확산 분위기를 조성하고, 관련 기관의 사기 진작을 위해 수여하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상이다. 교육기부 확산 및 인식 제고에 노력한 기관을 대상으로, 교육기부 프로그램의 적합성 및 활성화 기여도, 교육기부 차원의 우수성, 교육기부 지속발전 가능성 등을 토대로 매년 선정하고 있다.

2021년에는 수목원·식물원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이행을 위한 새로운 교육 공간으로써 국립수목원의 ‘숲이오래 키즈아카데미’를 개원하면서, 환경 보전과 활용에 대한 역량을 고루 가춘 미래세대 양성을 위해 유아 및 어린이 대상의 지속가능발전(ESD) 프로그램을 집중 개발했다. 

연구개발사업의 결과는 국립수목원이 주도하는 국·공·사립 수목원·식물원 교육 네트워크(KABGEN)를 통해 공유되며, 각 수목원·식물원에서 연구 결과를 활용할 수 있도록 2021년부터 매년 3개 기관 이상 교육 컨설팅을 통한 프로그램 이전·확산을 수행하고 있다.

학교기관을 위한 국립수목원의 정규 프로그램 ▲숲이오래 키즈아카데미(6∼7세 및 8∼9세), ▲산림생물학교(10∼11세, 12∼13세) 프로그램은 연중 6회 수목원을 방문하며 산림생태계 보전역량을 키우는 프로그램이며, ▲산림생물학교(14세 이상)의 생물학자 되어보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가족 참여자를 위한 이벤트형 프로그램으로 국립수목원 생물전문가들과 함께 24시간 동안 탐사 지역의 모든 생물종을 찾아 기록하는 ▲바이오블리츠를 운영하고 지도와 탐지기로 수목원을 탐사하는 ▲우리 산림생물 바로알기 탐험대를 십여 년 이상 운영하고 있다.

최영태 국립수목원장은 “대한민국 교육기부 대상을 수상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하며, 앞으로도 국민들에게 질 높은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역할과 책임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