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김남철 굴비골농협장, 애타는 ‘農心’ 보듬어
영농폐기물 수거 캠페인 현장 [사진=영광 굴비골농협]

[한국영농신문 김도윤 기자] 

영광군 굴비골농협(조합장 김남철)이 지난 7일 작황부진과 인건비 상승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법성면 삼당리 고추농가를 방문해 일솝돕기 및 영농폐기물 수거 캠페인을 벌였다.

이날 NH농협은행 영광군지부(지부장 조기영)와 농가주부모임 회원들도 참여해 다음 파종을 위해 고추 지주대 등 각종 영농자재를 철거하고 영농폐기물 수거 캠페인도 벌여 쾌적한 농촌환경 조성에 동참하는 의미있는 시간을 가졌다.

김남철 조합장은 "작물 성장기에 집중적으로 내린 호우와 병해충으로 고추 작황이 전반적으로 좋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추농가를 돕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고 전했다.

수혜농가 조합원은 “작황부진과 일손부족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힘든 시기에 굴비골농협이 나서서 고추포전 정리와 마을 곳곳에 버려진 쓰레기와 폐농자재를 수거해줘 고맙다”고 감사를 표했다.

김남철 조합장은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고추농가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길 바란다”며, “농협은 언제나 농업인이 필요로 하는 순간마다 함께해 농업인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가주부모임 회원들은 매년 영농폐기물 수거로 발생한 수익금을 연말어려운 이웃과 온정을 나누는데 사용하는 등 농협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김도윤 기자  nh9669@daum.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