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자조금제도 확 바꾼다...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핵심 추진사업 발굴, 구체적 이행 계획 마련... "자긍심-책임감 갖도록 적극 지원"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산분야 자조금이 조성된 단체들이 참여하는 '단체별 중장기(2024~2028) 발전계획 평가회'가 11월 6일부터 7일까지 2일간 경북 문경에서 열렸다.

단체별 중장기 계획수립은 정부의 국정과제이자, 지난 7월 정부가 발표한 '원예농산물 수급관리 고도화 방안' 대책의 일환이다. 자조금의 공익적 역할 재정립과 기능을 강화하고자, 정부·지자체·농협 등 유관 기관, 자조금 단체 등 110여 명이 참석해 농산 자조금제도 개선 방향 및 품목별 발전 방향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농산자조금은 2013년 의무자조금이 도입된 이후, 현재까지 18개 품목 단체가 조성됐다. 하지만, 도입 기간이 평균 3~4년으로 짧고, 사업 초기 형태로 품목 산업발전을 위한 중장기 계획이 아닌 1년 단위의 소비 촉진을 위한 홍보 위주의 사업들로 자조금 도입의 취지나 역할이 미흡했던 측면도 있었다.

이에 자조금제도 도입 후 처음으로 자조금 단체에서는 해당 품목의 산업 여건 및 현황, 그간의 추진사업 성과 등을 분석하고, 품목의 특성 및 성장단계에 맞춰 향후 5년간 핵심 추진사업을 발굴,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마련했다. 정부는 이를 평가하여 '매칭 자금'을 100%~50%까지 차등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김종구 유통소비정책관은 “단체별 중장기 발전계획 마련으로 자조금 단체가 품목 대표조직으로서 자긍심과 책임감을 갖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단체별로 마련한 중장기 계획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정책에 반영하여, 자조금제도가 우리 농업발전을 견인하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