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배처럼 달고 아삭한 우리 단감 ‘감풍’크기 최다, 과즙 풍부, 당도 15브릭스... 서울-수도권 백화점 시범 판매 시작
우리 단감 ‘감풍’ [사진=농촌진흥청]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크고 씹는 맛이 우수한 우리 단감 ‘감풍’이 소비 시장 겨냥에 나섰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올해 ‘감풍’이 서울과 수도권 백화점 6곳에서의 시범 판매를 시작으로 약 650톤가량이 시장에 풀린다고 밝혔다.

‘대안단감’에 ‘태추’를 교배해 2013년에 개발한 ‘감풍’은 열매 무게가 417g으로, 우리나라에서 개발한 단감 중 가장 크다. 특히 과육이 배처럼 아삭하고 과즙이 풍부하고 당도가 15브릭스(oBx)로 높아 단맛이 뛰어나다. 농촌진흥청이 지난달 25일 맛 평가회를 연 결과, ‘감풍’은 크기(4점)와 형태(5점), 과즙(5점), 육질(5점) 면에서 모두 대조 품종인 일본 ‘부유(3, 4, 3, 3점)’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

‘감풍’ 재배 면적은 2016년 2ha에서 올해는 198ha로 꾸준히 늘고 있다. 열매 터짐과 꼭지 들림 등 단감에서 많이 발생하는 생리장해가 발생하지 않아 앞으로 ‘감풍’ 재배 면적은 더 늘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우리나라 단감은 일본에서 도입한 ‘부유’ 품종이 전체의 8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편중 재배가 심하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도입 품종을 대체하고 단감 산업 활성화를 위해 현재까지 총 11품종을 개발, 이 중 6품종을 국내외에 보급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배연구소 홍성식 소장은 “감풍 판매로 우리나라 단감의 우수성을 알리는 한편, 현장 문제 해결 기술과 고품질 과일 생산 재배 지침을 개발해 감풍의 보급 확대를 꾀하겠다.”고 전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