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인삼 수출 확대 민·관 협력방안 모색농식품부, 인삼 수출기업 현장 방문... 시장 전망 및 계획, 협력방안 등 논의
권재한 실장은 11월 1일 ㈜한국인삼공사를 방문하여 우리 인삼의 수출 확대를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를 확인하고, 민·관 협력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난항을 겪고 있는 인삼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민ㆍ관 협력이 강구되고 있다. 농식품부 권재한 혁신정책실장은 11월 1일 ㈜한국인삼공사 서울 본사를 방문했다.

세계적 경기침체 등으로 수출 여건이 어려운 상황임에도 농식품 수출 실적은 9월말 기준 66억 7천만 불로 전년 동기 대비 0.2% 상승하며 회복세를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인삼의 경우, 9월 수출액 기준 전년 동기 대비 0.7% 감소세를 보인 이후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권재한 실장은 대표 인삼 수출 기업인 ㈜한국인삼공사를 방문하여 우리 인삼의 수출 확대를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를 확인하고, 민·관 협력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현장에는 ㈜한국인삼공사 허철호 대표이사, 안빈 글로벌본부장 등이 참석하였다.

이 자리에서 권재한 농업혁신정책실장은 인삼 수출 시장의 동향과 ㈜한국인삼공사의 수출 계획을 듣고 향후 수출 확대를 위한 지원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인삼공사 관계자는 “광군절, 블랙프라이데이 등 주요 소비 특수와 연계한 온·오프라인 홍보로 연말 인삼 수출 확대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면서, “인삼 종주국으로서 ‘케이(K)-홍삼’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중국뿐만 아니라 미국 등 주요 건강기능식품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인삼 세계화를 위해, ‘고려인삼 재배와 약용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와 관련한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권재한 실장은 "우리 인삼이 세계 시장에서 선도적 지위를 유지하는 데에 기여한 ㈜한국인삼공사의 노력을 격려하고 앞으로 글로벌 종합건강기업으로서 인삼 수출 확대에 앞장서 달라"면서, “수출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계신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정부도 우리 인삼 수출 확대를 위해 우수성 홍보, 해외 판촉, 수출 정보 제공 등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