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하림, 더미식 국물요리 20종으로 확대유명 맛집의 비법과 고집 그대로 담아... TV CF도 공개, 미식 향한 신념 표현
하림 더미식 국물요리 TV CF 이미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종합식품기업 하림이 최상의 재료로 유명 맛집의 내공과 고집을 그대로 담은 더미식 국물요리의 라인업을 대폭 강화했다고 26일 밝혔다.

하림은 지난 해 11월 국내 국물요리 시장에 더미식 냉동 국물요리로 출사표를 던진 이후, 올해 4월 가정에서 끓인 것보다 더 맛있으니 보관과 이동이 간편했으면 좋겠다는 고객 니즈를 적극 반영해 파우치 형태의 상온 국물요리까지 선보이고 있다.

하림의 더미식 국물요리 제품은 다수의 미식가를 대상으로 진행한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유명 맛집보다 더 맛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출시 직후 소비자들의 빠른 입소문을 타면서 지속적인 판매 실적을 이끌었다.

하림 국물요리는 출시 이후 제품 라인을 확장해 현재까지 20종으로, 맛집 이상으로 끌어올린 퀼리티와 고흥 미역, 광천 토굴 새우젓 등 최상의 산지 재료에 아욱국, 한우사태곰탕 등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메뉴로 고객의 선택 폭도 동시에 넓혔다.  

더미식 국물요리는 하림만의 기술력과 장인 내공으로 최적시간 우려낸 진한 육수와 좋은 재료를 아낌없이 사용해 두툼하게 썬 식감, 그리고 각 국물요리마다 최고의 맛집에서 고수하는 숨은 비법과 고집을 그대로 구현한 점이 특징이다.

대표적으로 더미식 부대찌개와 등심부대찌개는 광천 토굴 새우젓으로 맛을 낸 햄을 사용해 감칠맛을 더했다. 더미식 소고기 미역국과 한우 미역국은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고흥 미역만을 고집했으며, 더미식 차돌된장찌개는 하나의 된장으로만 맛을 낸 평범함을 거부하고, 직접 개발한 레시피로 맛집에서나 맛볼 수 있는 진하고 깊은 된장찌개의 맛을 잘 살렸다. 더미식 갈비탕 역시 하림만의 비법 간장에 갈비를 조려 속까지 맛을 배게 했으며, 닭계장은 당일 도계 닭이 아니면 끓이지 않겠다는 철칙을 고수했다.

이와 더불어 하림은 더미식 국물요리 라인업 강화에 발맞춰 TVC를 본격적으로 온에어했다. 각각의 국물요리마다 ‘쉽게 타협하지 않은 맛집의 고집 그대로’라는 브랜드 정체성을 실감나게 담은 영상에 신뢰감 높은 성우의 나레이션을 더해 짧지만 강한 임팩트를 전달했다.

한편, 더미식 국물요리는 냉동으로는 ▲한우사태곰탕 ▲갈비탕 ▲양지육개장 ▲한우미역국 ▲등심부대찌개 ▲돼지고기김치찌개 ▲차돌된장찌개 ▲맑은순댓국 ▲아욱국 ▲왕갈비탕까지 10종과 상온으로는 ▲소고기육개장 ▲닭개장 ▲부대찌개 ▲소고기미역국 ▲설렁탕 ▲사골곰탕 ▲한우사골곰탕 ▲닭곰탕 ▲차돌육개장 ▲우렁된장찌개 등 10종으로 총 20종이다.

하림 관계자는 “더 많은 분들이 집에서 한 끼 식사를 하더라도 하림이 추구하는 미식의 즐거움을 한층 더 넓고 깊게 즐길 수 있도록 그 동안 소비자의 취향과 니즈를 지속적으로 반영해 국물요리 라인업을 강화해왔다”면서 “앞으로도 더미식 국물요리는 단순히 편의성이 아닌 가정에서 끓인 것보다 더 맛있기에 즐기는 제품으로 포지셔닝해 국내 국물요리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